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2356 0182020092162932356 02 0205001 6.1.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77599000 1600685053000

학생수 `뚝`…수능 50만명도 지원안했다

글자크기
매일경제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 지원자가 40만명대로 내려앉으며 수능 도입 이래 역대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재수생 등 졸업생 비율은 17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치솟아 수능에서 재수생 강세 현상이 더욱 두드러질 것으로 입시 업계는 전망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오는 12월 3일에 실시되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응시 원서 접수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평가원에 따르면 2021학년도 수능 지원자는 49만3433명으로, 전년도 수능(54만8734명)보다 5만5301명 감소했다. 수능 접수자가 40만명대에 진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자격별로는 고3 재학생이 전년 대비 4만7351명 감소한 34만6673명(70.2%), 졸업생은 9202명 감소한 13만3069명(27.0%), 검정고시 등 기타 지원자는 1252명 증가한 1만3691명(2.8%)인 것으로 집계됐다.

학령인구 감소 속도가 예상보다 가팔라지면서 대입 정원보다 수험생이 더 적은 '대입 역전 현상'이 가시화될 전망이다. 입시 업계에서는 이르면 올해 전체 대학 정원 대비 수험생이 미달되는 현상이 빚어질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은 "지난해 수능 지원자 대비 실제 수능 응시자(48만4737명) 인원을 감안하면 2021학년도 실제 수능 응시자는 43만5000명 정도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주로 대입 수시에 집중하는 고3 특성으로 매년 수능에서 10% 안팎의 결시율이 나타나는 것을 고려한 수치다. 전년도 수능 결시자 비율은 11.7%로 2005학년도 이래 가장 높았다.

이 같은 추정대로라면 올해 전체 대입 정원(교육부 집계·49만655명)보다 수능 응시생(대성학력개발연구소 추산·43만5000명)이 미달되는 셈이다. 즉 올해부터 대입 역전 현상이 본격화될 수 있는 대목이다.

이와 동시에 2021학년도 수능에서는 재수생 등 졸업생과 검정고시생 비율이 29.8%로, 초강세라는 점도 주목해야 한다. 특히 수능 접수자 재수생(졸업생) 비율(27.0%)은 현행 '선택형 수능'이 도입된 2005학년도 이래로 역대 최고치다. 그 이전인 2004학년도(27.3%) 이후 최고인 셈이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고3들이 수시에 올인하는 경향이 크고, 수능 결시자까지 감안할 경우 실제 수능 응시생 비율에서 재수생은 현재 접수자 기준보다 높은 30%까지 육박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내다봤다.

입시 전문가들은 올해도 어김없이 '수능=재수생 강세'라는 불변의 법칙이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임 대표는 "수능에 집중하는 재수생들 강세가 그 어느 때보다 두드러질 수 있다"면서 "학생 수 감소로 수시에서 학교 내신 합격선, 정시에서는 수능 점수 합격선이 낮아질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다만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할 때 자기주도학습능력이 강한 수험생이 더 부각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단순히 재수생·재학생 간 유불리 문제를 넘어 학생 간 격차가 더욱 뚜렷하게 나타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학습 불안정으로 중위권이 사라지는 경향이 두드러지고 있어 현역·재수생을 막론하고 학생 간 간극이 벌어지고 있다는 우려가 더 크다.

변수는 또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고3 수험생 학력 수준이 재수생보다 낮다고 볼 수 있는 데이터가 미흡하다는 진단과 함께 예상외로 대학 신입생 중 상위권 반수생 유입이 많지 않다는 추정이다. 남윤곤 메가스터디교육 입시전략연구소장은 "재수하는 상위권 학생이 줄었기 때문에 고3이 끝까지 마무리를 잘한다면 오히려 현역에 유리한 입시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만기 유웨이교육평가연구소장도 "재수생 절대수는 증가하지 않아 사실 재수생이 정시에서 강세라도 고3이 불리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유는 반수생이 늘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절대적으로 그렇지 않아서 오히려 코로나19로 모든 수험생이 학습 관리가 어려웠던 상황이기 때문에 작년과 비슷하게 재수생과 고3이 경쟁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고민서 기자 / 신혜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