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1398 0092020092162931398 05 0507001 6.1.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76098000 1600676121000

'전체 1순위' 김진욱 "'롯진욱' 별명, 정말 지명됐다"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 제2회 고교 최동원상 수상자로 선정된 강릉고 좌완 투수 김진욱. (사진 = 최동원기념사업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2021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롯데 자이언츠 유니폼을 입은 강릉고 좌완 투수 김진욱이 실감이 나지 않는다며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롯데는 21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비대면으로 열린 2021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 지명권으로 김진욱을 택했다.

키움 히어로즈 1차 지명 투수인 장재영(덕수고)과 함께 고교 최정상급 투수라는 평가를 받아온 김진욱이 2차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 지명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빠른 직구와 예리한 슬라이더, 제구력과 경기운영 능력을 두루 갖춘 김진욱은 프로에서도 즉시 전력감이라는 기대를 받는다.

이번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 지명권을 가진 롯데가 김진욱을 지명할 가능성이 높았기에 롯데 팬들은 김진욱에 '롯진욱'이라는 별명을 붙여주기도 했다.

신인 드래프트를 마친 뒤 김진욱은 구단을 통해 "지난해부터 주위에서 '롯진욱'이라는 별명을 붙여주셨다"며 "그런데 정말 지명이 됐다. 아직까지는 실감이 나지 않는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강릉고 출신으로 롯데에서 활약 중인 박진형의 이름을 언급하며 "강릉고 선배인 박진형 선배를 만나 많은 것을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김진욱은 "앞으로 비시즌 동안 몸을 잘 만들어 팀에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풍철 롯데 스카우트팀장은 "김진욱은 지난해와 올해 뛰어난 기량을 선보였다. 강릉고의 창단 첫 전국대회 우승에 큰 역할을 했다"며 "고교 선수지만 완성형에 가까운 모습을 보여줬다. 향후 선발은 물론 불펜에서도 보탬이 될 선수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전체 5순위로 KT 위즈 지명을 받은 원광대 내야수 권동진은 "개인적으로 초중반 라운드에 지명될 것이라 예상했는데 생각보다 일찍 지명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친구들이랑 함께 신인 드래프트를 시청했는데 날아갈 것 같은 기분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권동진은 "프로에서도 초심을 잃지 않겠다. 지금까지 가르쳐주신 감독님, 코치님의 가르침을 기억할 것"이라며 "프로에 지명받을 수 있게 뒷바라지해주신 부모님께도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전체 6순위로 NC 다이노스 유니폼을 입은 유신고 내야수 김주원은 "이렇게 빨리 지명될 것이라 생각 못했다. 열심히 해서 최대한 빨리 1군에 들어가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수비에 자신이 있다고 소개한 김주원은 "박민우, 노진혁 선배가 롤모델이다. 수비가 안정적이고, 타격에서도 팀이 필요할 때마다 역할을 잘 해주셔서 닮고 싶다"고 말했다.

전체 9순위로 키움 히어로즈에 호명된 신일고 내야수 김휘집은 "생각보다 높은 순번에 뽑혀서 놀랐다. 1라운드에 뽑힐 것이라 예측하지 못했다"며 "2010~2013년 히어로즈 리틀야구단에서 뛰었는데, 특별한 인연이 있는 팀에 뽑혀 기쁘다"고 지명한 팀과의 인연을 소개했다.

롤모델로 키움 주전 유격수 김하성을 꼽은 김휘집은 "파워와 수비, 송구 모두 좋으셔서 닮고 싶다"면서 "타격에서 파워, 수비에서 안정적인 풋워크가 장점이지만, 아직 부족한 점이 많다. 수비에서 안정감을 키우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각오를 내비쳤다.

1라운드 마지막 순위인 전체 10순위로 두산 베어스의 선택을 받은 선린인터넷고 투수 김동주는 "1라운드 지명을 내심 기대했는데 진짜 내 이름이 불리니 감개무량했다. 집에서 가족들과 다같이 봤는데 나보다 부모님께서 더 좋아하셨다"고 기뻐했다.

김동주는 "큰 키와 높은 타점이 나의 장점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남은 기간 더 열심히 준비해 팀에 합류할 것이고 반드시 기대에 부응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이복근 두산 스카우트 팀장은 "김동주는 지난해 4월 팔꿈치 내측 측부 인대 수술을 받았는데, 지금 좋아지는 과정이다. 몸 상태가 완벽해지면 시속 150㎞의 빠른 공을 던질 것"이라며 "좋은 잠재력을 지닌 투수"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