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30754 0232020092162930754 06 0601001 6.1.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75026000 1600675045000 popular

'스폰서 제의 폭로' BJ 아지땅, 극단적 선택 추정…"좋은 곳으로 갔어요"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BJ 아지땅. 사진=아지땅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봉주 인턴기자] 아프리카 유명 BJ 아지땅이 21일 오전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지땅의 지인은 21일 아지땅의 아프리카TV 채널 공지사항 게시판에 "오늘... 좋은 곳으로 갔어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지인은 "저는 항상 곁에 있던 지인이다. ID는 내일 탈퇴하려고 한다. 그동안 항상 고마웠다고 한다"는 글과 함께 하늘 사진을 올렸다.


아지땅의 사망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밝혀지지 않았다. 아지땅의 채널 메인에는 "아무렇지도 않은 척 한다고 아무렇게나 굴지 말아줘요"라는 의미심장한 문장이 적혀있어 그간 방송을 하며 어려움을 겪은 게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아시아경제

사진=아프리카TV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지땅은 지난 18일 자신의 SNS에 "잘자"라는 글과 함께 고양이와 찍은 사진을 올린 바 있다. 해당 게시물에 누리꾼들은 아지땅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아지땅은 지난 2월 자신의 방송에서 스폰서 제안을 받은 사실을 폭로해 화제가 됐다. 아지땅은 익명의 지인과 함께 "A씨가 여러 여캠 방송을 통해 별풍선을 유도하고 큰손 유입을 도와주겠다고 접근했다"고 말했다.


아지땅은 또 "A씨는 여성 BJ들에게 조건만남을 유도, 이를 거절하면 BJ에 관한 유언비어를 퍼뜨려 이미지를 손상시킨다고 했다"며 협박받았다고 주장했다.


현재 아지땅의 방송국에는 사망 소식을 알린 게시물과 팬들이 올린 짤막한 클립, 다른 BJ의 영상만 남아있다. 최근까지도 SNS를 통해 팬들과 소통을 이어오던 그의 갑작스러운 소식에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