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29181 0532020092162929181 01 0101001 6.1.19-RELEASE 53 노컷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600672238000 1600678370000

[영상]박덕흠 "박원순 시장이 봐줬겠냐"…당은 긴급조사 나서

글자크기

국민의힘 "신속하게 진상 밝혀내 응분의 조치 취할 계획"

박덕흠 "정치공세…억측 쏟아져" 기자회견

민주당은 의원직 사퇴 촉구…이해충돌방지법 여야 합의 촉구

CBS노컷뉴스 최인수 기자


국민의힘이 피감기관으로부터 거액의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을 받는 당 소속 박덕흠 의원에 대한 당의 긴급 진상조사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21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이 자체 윤리감찰단을 꾸려 재판에 넘겨지거나 각종 의혹의 중심에 선 의원들에 대한 조치에 나선 가운데 야당도 상황에 기민하게 대응하겠다는 취지로 보인다.

국민의힘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이날 구두 브리핑을 통해 "이런 사안에 대해서 조사 경험, 전문 능력이 있는 검찰과 경찰 출신, 예산 조달 공공 수주 등에 관한 전문정책 능력과 경험을 갖춘 원내외 인사로 구성된 특위"라며 "신속하게 진상을 밝혀내서 응분의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신속'과 '응분'라는 단어를 거론하며 당 차원에서 고강도 조치 가능성을 예고한 것이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자청해 "정치공세"라며 "억측을 쏟아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공개경쟁 전자입찰제도를 통해 정당하게 공사를 수주했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또, 국회의원 당선 이후 가족 회사의 수주액이 늘었다는 의혹은 당선 전후 매출 자료를 토대로 "확연히 감소했다"고 반박했다. 신기술공법 사용료에 대해서도 "공사도 하지 않으면서 돈을 받는 경우는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노컷뉴스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피감기관 공사수주 논란과 관련해 해명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박 의원은 지난 5년간 국회 국토위원으로 활동하면서 본인 및 가족이 대주주로 있는 건설사들이 국토위 피감기관인 국토교통부 및 산하기관 등으로부터 최대 1천억원대의 일감을 수주하게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에서 400억원이 넘는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으로 경찰에 고발된 사건은 "당시 민주당 박원순 서울시장이 여당 국회의원 회사를 위해 불법을 눈감아주거나 불법을 지시할 시장님이 아니라는 사실은 국민이 더 잘 알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전문건설협회 운영위원장으로 있으면서 골프장 조성 사업과 관련해 협회에 수백억원대 손해를 입혔다는 혐의로 고발된 데 대해서는 "결정을 하거나 관여할 위치에 있지 않았다. 운영위 회의록을 살펴보더라도 출자에 관한 부분은 이사장에게 위임했음을 알 수 있다"고 해명했다.

협회와 전문건설공제조합 전직 기관장들이 박 의원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한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조사2부에 배당된 사실이 이날 확인됐다.

검찰과 경찰의 수사 선상에 오른 박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당 차원의 진상조사에 "성실하게 임해 소명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국민의힘 내에서는 '제 식구 감싸기' 비판을 의식해 강경한 조치를 해야한다는 의견과 여당의 노림수가 있다고 보고 신중해야 한다는 기류가 엇갈리고 있다.

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을 통해 "박 의원 이해충돌 의혹이 나날이 커지고 있다"며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최 대변인은 또 "누가 봐도 이해충돌의 소지가 다분한 의원이 관련 상임위에 배정됐다면 시작부터 잘못 끼운 단추"라며 "국민의힘은 공당으로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박범계 의원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해충돌 방지법을 21대에서 여야가 합의해 통과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노컷뉴스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피감기관 공사수주 논란과 관련해 해명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박 의원은 지난 5년간 국회 국토위원으로 활동하면서 본인 및 가족이 대주주로 있는 건설사들이 국토위 피감기관인 국토교통부 및 산하기관 등으로부터 최대 1천억원대의 일감을 수주하게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