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27754 0022020092162927754 01 0101001 6.1.19-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70439000 1600670881000

[속보] 박지원 "국정원, 법률로 국내정치 관여 절대 못 하게 할 것"

글자크기
중앙일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에서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박지원 국정원장, 추미애 법무부장관, 진영 행안부장관. 청와대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은 21일 "국정원이 앞으로 어떤 경우에도 국내정치에 절대로 관여하지 못하도록 법률로 명확히 하겠다"며 법 개정 신속추진 의사를 명확히 했다.

박 원장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열린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개혁 전략회의 언론브리핑에서 "국정원이 법과 제도에 의한 개혁을 완성하기 위해 정치개입 금지와 대공수사권 이관을 골자로 하는 '국정원법' 개정안이 빠른 시일 내에 국회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것"며 "대공수사권을 차질 없이 이관하고, 안보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안보침해 관련 업무체계를 재편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도"인공지능(AI)·인공위성 등 과학정보 역량을 획기적으로 강화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최근 과학정보본부장을 3차장으로 승격했고 조직을 개편했다"고 했다.

기존 국정원은 1차장이 해외파트, 2차장이 대북파트를 맡아왔지만, 박 원장 취임 이후 대북과 해외정보 수집 기능을 1차장이 모두 담당하고 2차장은 방첩, 과학정보본부를 3차장 산하로 승격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이밖에도 박 원장은 "앞으로 여성·청년·장애인의 역량을 적극 활용하겠다"면서 "최근 최초의 여성 차장 발탁에 이어 여성 간부를 확대하고, 올해 말을 목표로 장애인 채용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