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27145 1112020092162927145 03 0305001 6.1.19-RELEASE 111 서울경제 6216495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69807000 1600669821000

기아차,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소하리공장 가동 21일 오후에도 중단

글자크기

보건당국 검사 받은 인원 일부 결과 나오지 않아

결과 나오는 대로 공장 재가동 여부 결정

서울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기아자동차 광명 소하리 공장이 21일 오전에 이어 오후에도 가동을 중단한다. 기아차(000270)는 보건당국 검사를 받은 인원 중 일부의 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아 오후까지 공장을 가동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기아차는 검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공장 재가동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현재까지 소하리 공장의 직원 확진자는 11명이며, 가족 등을 포함하면 총 18명이다. 기아차는 소하리 공장에서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16일부터 1·2 공장 가동을 전면 중단한 상태다. 6,000여명이 근무하는 소하리 공장은 연간 32만대의 차량을 생산하는 기아차의 핵심 공장 중 하나다. 특히 1공장은 스팅어와 카니발 등 최근 새로 출시된 인기 모델을 생산하고 있어 생산 차질에 따른 피해 우려가 커지고 있다.
/박한신기자 hspark@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