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27144 0562020092162927144 04 0401001 6.1.2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69783000 1600669821000

“中 인민해방군 홍보 영상에 할리우드 영화 장면이…”

글자크기

中 인민해방군 공군 새로운 홍보선전 영화 ‘공격’

전쟁영화 ‘허트로커’·액션스릴러 ‘더록‘ 장면 담겨

세계일보

위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은 중국 인민해방군. 연합뉴스


“중국 인민해방군(PLA) 홍보 영상에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 장면이···”

중국이 인민해방군 홍보 영화에 유명 할리우드 영화 장면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군사적 압박에 대응해 중국군의 힘을 과시하는 홍보 영상에 미국 영화의 장면을 사용한 것이 아이러니하다.

중국 인민해방군 공군의 새로운 홍보선전 영화인 ‘공격’에서 할리우드 블록버스터로 잘 알려진 2008년 오스카상을 수상한 이라크 전쟁영화 ‘허트로커’와 1996년 액션스릴러 ‘더록‘에 있는 장면이 담겨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1일 전했다.

SCMP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인민해방군 홍보팀이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액션 영화에 대한 열정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홍보 영화를 더욱 화려하게 보이기 위해 할리우드 블록버스터의 장면을 빌려오는 것인 일반적인 관행이기도 하다”고 전했다.

지난 18일 공개된 홍보 영상은 중국 서부 기지에서 출격한 중국 H-6K 폭격기가 태평양 상에 있는 가상의 적 해군 기지에 폭격을 가하는 장면이 담겨 있다. SCMP는 해군 기지는 서태평양 미 해군 괌기지와 비슷하다고 전했다. 핵폭탄을 싣고, 장거리 순항 미사일을 탑재한 H-6K는 작전거리가 6000km에 달한다. 서태평양 상 미군 기지와 일본 기지 뿐만 아니라 대만도 우선 타깃에 포함된다. 실제로 이 홍보 영상은 키스 크라크 미 국무부 경제담당 차관이 대만을 방문한 직후 공개됐다.

중국이 할리우드 영화의 일부분을 그대로 사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중국 중앙방송(CCTV)은 2011년 인민해방군 공군의 훈련 과정을 보도했는데, 이 홍보 영상에서 유명 할리우드 배우인 탐 크루즈가 출연한 1986년작 영화인 탑건의 장면이 나오기도 했다.

인민해방군이 할리우드 영화 장면을 무단으로 사용했다고 해도, 지적재산권 문제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SCMP는 “단지 짧은 몇 장면만이 홍보 영상에 담긴 데다, 홍보 영상 자체는 상업용 영화가 아니다”고 설명했다.

베이징=이우승 특파원 wsle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