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26835 0232020092162926835 04 0403001 6.1.19-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69350000 1600669371000

빌 게이츠의 '탄식'…"美 아직도 코로나 검사 결과 24시간 내 안 나와"

글자크기

"올해 가을도 쉽지 않을 것" 전망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 게이츠가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 체계를 비판했다. 아직까지도 코로나19 진단 검사 결과가 나오는 데 24시간 이상이 걸리는 것은 '충격적'이라는 것이다.


20일(현지시간) 게이츠는 미국 폭스뉴스에 출연해 "심지어 오늘날에도 사람들은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24시간 내 받아볼 수 없다. 우리가 여전히 이런 수준이라는 게 충격적이다"라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미국인 코로나19 초기 확산 당시에는 진단 장비 부족 등으로 인해 검사 결과를 신속하게 받아볼 수 없었다. 하지만 이로부터 6개월이 지난 현재 상황은 개선됐지만, 여전히 불충분하다는 것이다. 게이츠는 "우리는 심지어 지금도 잘 대응한다고 주장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치지도자와 보건관계자들은 솔직히 현재 진담 검사 상황을 인정하고, 더욱 효과적인 방법을 찾을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게이츠는 "진단검사를 고치기 위해 나서지 않는 이유 가운데는 현재 상황이 충격적이라는 점을 인정하려 하지 않으려 하기 때문"이라며 "미국은 세계 어느 나라보다도 검사 장비를 보유하고 있음에도 그렇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진단 검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에 대한 미국 정부의 설명은 다르다. 하루에 왜 100만건 이상의 진단검사가 이뤄지지 않냐는 질문에 브렛 지로어 보건복지부 차관보는 신규 확진자 증가세가 줄었기 때문에, 검사를 받아야 하는 추적 대상도 줄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게이츠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동을 제한한 조치 등도 부분적으로 미국이 진단검사 역량을 갖추는 데 부정적인 영향을 줬다고 평가했다. 진단 장비나 절차 등을 마련하지 못한 상태에서 한꺼번에 집에 머물게 되면서, 중장기적인 대응 능력을 약화시켰다는 것이다.


게이츠는 "이런 조치로 인해 우리는 나쁜 봄을 보냈을 뿐 아니라 힘든 여름을 보냈다"면서 "새로운 도구들이 갖춰지기 전까지는 계절 등의 특성 탓에 올해 가을 역시 힘든 시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