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26644 1262020092162926644 03 0304001 6.1.20-RELEASE 126 아이뉴스24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69154000 1600730215000

배터리 사업부 분할 결정에 LG화학 vs 소액주주 '설왕설래'

글자크기

소액주주 "지분가치 희석으로 피해 우려" vs LG화학 "분할해도 주주이익 해치지 않아"

아이뉴스24

LG 트윈타워 전경 [사진=아이뉴스24 DB]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LG화학이 배터리(전지) 사업부 분할 결정 후 소액주주와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다.

소액주주 측은 물적분할 결정으로 피해를 우려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는 반면 LG화학은 분할해도 주주이익을 해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다음달 30일 임시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오는 12월 1일 신설법인 'LG에너지솔루션(가칭)'을 공식 출범 시킬 계획이다. LG화학은 물적분할 방식을 통해 비상장 신설법인 지분 100%를 갖게 되며, 연결재무제표를 통해 LG에너지솔루션 사업의 성과를 공유하게 된다.

현재 LG화학 지분은 ㈜LG와 특수관계인 등이 30.09%를 보유하고 있다. 이 외 공시 의무 기준인 5% 이상을 소유하고 있는 곳은 국민연금공단(9.96%) 뿐이다. 소액주주 비중은 54.33%다.

LG화학이 배터리 사업부 물적분할을 결정하면서 소액 주주들은 크게 반발하고 있다. 이번 일로 개인 투자자들은 LG화학이 배터리 사업을 물적 분할한 후 신규 상장하면 LG화학의 지분 가치가 희석될 것이라고 보고 불만을 터트렸다. 심지어 일부 주주들은 "피해를 막아달라"며 청와대 청원을 하거나, 'LG 불매운동' 조짐도 보이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만약 LG화학이 배터리사업을 인적분할 했다면 소액주주를 비롯한 주주들은 기존의 LG화학 지분 비중을 유지하면서 신설법인인 LG에너지솔루션의 지분도 동일한 비율로 받을 수 있었을 것"이라며 "하지만 LG화학이 물적분할을 택하면서 기존 주주들이 LG에너지솔루션 지분을 받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아이뉴스24

LG화학 정기주주총회 [사진=아이뉴스24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진 후 주가 급락과 함께 개인 투자자들의 불만이 극에 달하자 LG화학은 지난 18일 오전 긴급 설명자료를 내고 해명에 나섰다. 특히 IPO를 통해 배터리 사업이 더 큰 성장을 할 수 있고 LG화학의 주주가치에도 반영될 것인 만큼 주주에게도 긍정적일 것이라고 해명하며 설득 작업을 벌였다.

LG화학 관계자는 "배터리 사업 물적 분할은 존속법인(LG화학)이 분할법인(LG에너지솔루션·가칭)의 주식 100%를 보유하게 되는 것으로 기존 LG화학 주주의 이익을 해치지 않는다"며 "기업공개(IPO)를 바로 추진해도 1년 정도 소요되고 비중은 20~30% 수준으로 LG화학이 절대적 지분을 보유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금융소비자원은 LG화학의 이 같은 해명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현재 주식시장에서 지주사는 PBR 0.6 전후로 거래되고 있기 때문에 LG화학 주주들은 손해를 볼 가능성이 높아서다. 이번 결정으로 LG화학은 향후 중간 지주사 역할을 하게 된다.

금융소비자원은 "(LG화학이)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하지만 시장참가자들이 우려를 표명하고 있는 상황에서 사회·윤리적 책임과 자본시장의 바람직한 발전 방향의 기업 자세를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기에 증권회사와 자산운용사들이 LG화학의 배터리 부문 물적분할 소식 후 투자자들에게 매수를 권한 다음 자신들은 주식을 오히려 매도한 것으로 드러나 여론의 도마 위에 올랐다. 이들은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회사 자금으로 투자해 보유하고 있던 LG화학 주식 2만6천500주(204억7천800만 원)를 순매도했다. 하지만 지난 17일부터 지금까지 발표된 22개 보고서 중 16개는 '매수' 의견을 제시했다.

LG화학의 이 같은 결정은 증권시장 외에 내부에도 뒤숭숭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LG화학이 그 동안 배터리 사업 부문 분할을 꾸준히 시사해왔지만, 투자자들뿐 아니라 내부 직원들도 예상보다 빠른 현 시점에 인적 분할이 아닌 물적 분할을 택한 것에 대해 의견이 분분한 상태다.

업계 관계자는 "LG화학 임직원들의 노고로 만들어진 전기차 배터리 사업을 떼어내 분사하겠다는 방침에 본업인 화학사업 직원들에게도 상당한 허탈감을 안기고 있다"며 "회사의 결정에 말은 못하고 있지만 배터리 분사 회사로 이직하고 싶어 하는 직원들이 꽤 많은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