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25859 0092020092162925859 04 0401001 6.1.20-RELEASE 9 뉴시스 62258367 false true true false 1600668215000 1600668272000

바이트댄스 "틱톡 글로벌 지분 80% 소유…기술 이전 없다(종합)

글자크기

트럼프 대통령은 "완전히 새로운 회사"

바이트댄스, 50억달러 기부설도 부인

뉴시스

[베이징=AP/뉴시스] 8월7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에 있는 바이트댄스 본사 앞을 한 여성이 지나치고 있다. 2020.09.2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미국 내 중국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앱) 틱톡 운영을 둘러싼 미중 간 불협화음이 이어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틱톡 모기업 바이트댄스와 미국 기업 오라클·월마트의 합작법인 '틱톡 글로벌' 신설을 승인했다고 밝혔지만, 세부안을 두고 입장 차가 드러나고 있다.

21일(현지시간) CNBC, 중국 중앙텔레비전(CCTV)의 영어방송 채널인 CGTN에 따르면 바이트댄스는 성명을 통해 "틱톡 글로벌은 프리 IPO(Pre-IPO·상장전투자유치)를 통해 바이트댄스가 지분 80% 를 가질 계획"이라고 밝혔다.

CNBC는 결과적으로 틱톡 글로벌은 바이트댄스가 지분 80%를 보유한 자회사가 돼서, 지배력을 행사하게 된다고 전했다.

이어 바이트댄스는 "틱톡 글로벌 이사회에는 바이트댄스 창업자, 현 바이트댄스 이사, 월마트 최고경영자(CEO) 등이 포함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이 공언한 50억달러(약 5조8000억원) 기부 약속과 관련해 "50억달러의 교육 기금이란 뉴스는 우리도 처음 듣는다"고 부인했다.

또 "이번 거래는 어떠한 알고리즘과 기술 이전도 수반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바이트댄스는 오라클이 알고리즘과 기술을 획득하는 게 아니라 "소스 코드를 확인할 권한을 가진다"고 밝혔다.

소스코드는 앱과 소프트웨어의 기초로, 소스코드 검사를 허용하는 건 로컬 데이터 보안 문제를 해결하는 수단 중 하나다. 트럼프 대통령은 틱톡이 미국 사용자 데이터를 중국으로 빼돌린다면서 보안 문제를 제기해왔다.

이처럼 보안 강화 구상이 담겼지만, 틱톡 글로벌이 중국과 아무 관계 없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과 이번 성명은 전반적으로 거리가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 틱톡 글로벌은 "완전히 새로운 회사가 된다(It'll be a brand-new company)"며 "중국과 무관하다"고 말했다. 그는 "(틱톡 글로벌은) 교육에 50억달러를 기부하기로 했다. 미국 청소년 교육을 위한 매우 큰 규모의 기금을 설립할 것"이라며 "이건 내가 요구한 부분"이라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틱톡 글로벌은 "미국에 본사가 있고 미국인이 통제한다"고 말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합의안에 따르면 미국 소프트웨어 기업 오라클과 유통업체 월마트가 틱톡 글로벌의 지분 20%를 나눠 갖는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미국 투자자들이 이미 바이트댄스 지분 40%를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틱톡 글로벌 지분 과반을 사실상 미국 측이 갖게 된다고 전했다.

이런 정황을 토대로 미국 행정부는 틱톡 글로벌이 사실상 미국 자본의 지배를 받고 있다는 주장을 펼칠 수 있었다. 하지만 바이트댄스 성명대로라면 전적으로 미국이 운영하는 회사라고 보기 어렵다.

아직 중국 정부는 틱톡 거래와 관련해 명확한 승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중국 정부가 오라클의 미국 틱톡 사용자 데이터 관리와 알고리즘 소스코드 감독 권한을 용인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한편 미국 상무부는 이날로 예정됐던 미국 내 틱톡 앱 다운로드·업데이트 금지 행정명령의 발효 시점을 일주일 연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