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25346 0112020092162925346 01 0101001 6.1.19-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600667583000 1600667651000

이원욱 "박덕흠 '이해충돌' 갑갑…의원 300명 전수조사하자"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지영 기자]
머니투데이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선거에 출마한 이원욱 의원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치권에서 '이해충돌' 논란이 확산되는 가운데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이해충돌 관련 300명 국회의원의 전수조사를 제안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 눈이 국회를 지켜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해충돌이란 업무를 담당하는 공직자 '개인의 이익'과 공정한 업무를 통한 '조직의 이익'이 충돌하는 것을 말한다. 즉, 공익을 추구해야 의무와 책임을 가지고 있는 공직자가 직무를 수행할 때 자신의 사적인 이해관계가 관련돼 공정한 직무수행이 저해될 우려가 있는 상황을 말한다.

이 의원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활동하며 피감기관을 통해 공사를 수주한 의혹을 받는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을 언급하며 정치권 쇄신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이 의원은 "박 의원의 이해충돌 관련 기사가 나오면서 2016년 국토위 소위에서의 '건설사들의 입찰담합 제재를 강화하는 법안'에 대해 당시 박 의원이 어떤 입장을 취했는지 주목받고 있다"며 "물론 (박 의원은) 반대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그 법뿐만이 아니다. 당시 박 의원은 건설사 입찰담합건 뿐 아니라 주요 건설자재의 원산지 미표기 시 형사처벌하는 법에 대해서도 역시 반대했다"며 "결국 법안은 보류됐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박 의원의 의원직과 이해충돌을 둘러싼 논란을 보면서 2016년 당시 상임위 소위장에서 느꼈던 갑갑함을 기억한다"며 "법안 심사과정은 국민에게는 국민의 삶을 결정짓는 순간이다. 국회의원은 그 순간 어떤 결정을 내려야 하겠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기회에 이해충돌과 관련한 300명 국회의원의 전수조사를 해야 한다"며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기준 마련도 필요하다. 사문화된 국회 윤리특위가 제대로 작동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지영 기자 kjyou@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