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24773 0142020092162924773 04 0401001 6.1.2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66922000 1601189575000

0.001g도 치명적…'트럼프에 독극물' 女용의자 체포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앞으로 독극물 '리친'이 담긴 우편물을 보낸 용의자가 체포됐다. 리친은 0.001g의 극소량으로도 사망에 이르게 할 수 있는 맹독성 물질이다.

20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여성인 용의자는 뉴욕주와 캐나다가 접한 국경 근처에서 체포됐다. 용의자의 이름 등 신상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미 연방수사국(FBI)은 "우편물을 보낸 것으로 의심되는 사람을 체포했으며 조사를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발신처는 캐나다인 것으로 알려졌다.

독극물이 든 우편물은 이번주 초 백악관에 도착하기 전 적발됐었다.

백악관으로 가는 모든 우편물은 백악관에 도착하기 전에 외부 시설에서 분류되고 선별된다.

리친은 테러 음모에 사용돼왔으며 분말, 알약, 스프레이 등의 형태로 사용할 수 있다고 CNN은 전했다.

대통령 앞으로 리친이 발송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13년 텍사스의 한 여성이 버락 오바마 당시 대통령 앞으로 리친이 담긴 우편물을 보내 징역 18년을 선고받았다.

2018년에도 미 국방부 앞으로 리친으로 의심되는 식물의 씨앗이 발송됐다.

#트럼프 #트럼프독극물 #리친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