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24568 0042020092162924568 04 0401001 6.1.20-RELEASE 4 YTN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0666475000 1600666685000

"日 도쿄올림픽 개최 결정 전후 IOC 위원 아들에 4억 원 송금"

글자크기
2020년 올림픽 개최지 결정 과정에서 당시 도쿄올림픽 유치위원회 일을 맡았던 싱가포르 회사 측이 국제올림픽위원회, IOC 위원 아들에게 거액을 송금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아사히신문 등 일본 언론들은 싱가포르 업체 '블랙타이딩스'가 세네갈 출신인 라민 디악 당시 IOC 위원의 아들에게 도쿄를 개최지로 선정하기 전후로 약 36만7천 달러, 약 4억3천만 원을 송금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국 재무부와 프랑스 당국 조사 자료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송금은 도쿄가 올림픽 개최지로 결정되기 직전인 지난 2013년 7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이 회사 계좌에서 IOC 위원 아들이 보유한 러시아와 세네갈 계좌로 수차례에 걸쳐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뿐 아니라 라민 디악 IOC 위원의 아들은 도쿄가 개최지로 결정된 뒤인 지난 2013년 11월 8만5천 유로, 약 1억2천만 원 상당의 시계도 이 회사로부터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당시 개최지 선정 투표권을 갖고 있던 라민 디악 IOC 위원은 지난 2015년까지 16년 가까이 위원을 지내 영향력이 큰 인물로 평가받았습니다.

개최지 결정과 관련한 부정 거래 의혹은 지난 2016년 처음 불거진 뒤 프랑스 당국이 수사를 벌이기도 했습니다.

당시 일본올림픽위원회는 자체 조사 후 이 업체가 어떤 식으로 자금을 썼는지 유치위가 알 수 없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로나19 이겨내자!" 응원 메시지 남기고 치킨 기프티콘 받아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