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24510 0102020092162924510 01 0101001 6.1.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66378000 1600666587000

‘치매 어머니’ 둔 김정숙 여사 “누구도 치매로부터 자유롭지 않다”

글자크기
서울신문

김정숙 여사, ‘치매극복의 날’ 행사에 축사 영상 -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1일 서울 중구 대한상의에서 열린 제13회 치매극복의 날 기념식 축사를 영상으로 전하고 있다. 2020.9.21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21일 “65세 이상 노인 10명 중 1명이 치매환자이며 2024년쯤에는 10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고 하니 누구도 치매로부터 자유롭다 할 수 없겠다”면서 “치매에 대한 공포와 편견에서 벗어나 누구라도 치매환자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고 대처할 수 있도록 ‘치매 친화사회’를 만들어야겠다”고 밝혔다.

김 여사는 서울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제13회 치매극복의 날 영상 축사에서 “코로나로 인한 거리두기의 세상에서 치매환자와 가족분들은 누구보다 힘든 하루하루를 견디고 계실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의 대한민국을 일군 어르신들께서 마지막까지 존엄을 지키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김 여사의 치매 환자에 대한 남다른 관심은 치매를 앓는 친정어머니를 지켜보면서 치매환자 가족의 정신적·신체적 고통을 직접 겪어본 데서 비롯됐다. 김 여사는 지난해 청와대 인근 종로구 치매안심센터에서 교육을 받은 후 ‘치매파트너’ 수료증을 받았다.

현 정부 출범 첫해인 2017년 12월 서울 강북 노인종합복지관에서 자원봉사를 할 때에는 “제 어머니는 치매를 앓고 계셔서 딸도, 대통령 사위도 알아보지 못하신다”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문 대통령과 함께한 해외 순방길에서도 시간이 날 때마다 현지 치매요양시설 등을 찾았다.

문 대통령도 취임 초기인 2017년 6월 대선공약이기도 한 ‘치매국가책임제’와 관련 ‘찾아가는 대통령’ 현장 일정으로 서울 강남구 서울요양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치매는 환자 본인뿐만 아니라 가족들도 감당하기 힘든 병으로, 치매환자를 본인과 가족에게만 맡겨서는 안 된다. 국가와 사회가 함께 책임져야 하기에 제가 공약을 했다”면서 “저도 우리 집안 가운데 심하게 치매를 앓은 어르신이 있어서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