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24138 0032020092162924138 01 0106001 6.1.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66096000 1600666148000

육사출신 50년 참모총장 독식 깨져…군내 출신 벽 허물어(종합)

글자크기

공수부대 등 야전군서 잔뼈 굵은 남영신 총장, 육군 변화 이끌지 주목

서욱 국방장관과 임관 기수 동기…"역량과 전문성 우선 고려"

연합뉴스

신임 육군총장에 남영신
(서울=연합뉴스) 국방부는 21일 신임 육군총장에 남영신 지상작전사령관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학군 출신 육군총장은 1948년 육군 창설 이후 72년 만에 처음이다. 2020.9.21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정부가 21일 학군(ROTC) 출신 남영신(58·학군23기) 지상작전사령관을 신임 육군참모총장으로 내정한 것은 육군사관학교 출신이 50년 넘게 총장직을 독식해온 관행을 깼다는 데 의미가 있다.

아울러 육사-비육사 출신으로 나뉘어 보이지 않는 칸막이가 쳐졌던 '군내 유리벽'을 허물어뜨린 인사라는 평가도 나온다.

남 내정자는 1948년 육군 창설 이후 72년 만의 최초 학군 출신 총장, 1969년 첫 육사 출신 총장 이후 51년 만에 나온 비육사 출신 총장으로 각각 기록된다.

육군총장은 제1대부터 제18대까지 군사영어학교 또는 일본군 장교 출신자들이 맡았다.

육사 출신 임명은 제19대 때부터였다. 육사 1기 출신인 서종철 대장이 첫 육사 출신 총장이 됐다. 이후 제48대 서욱 전 총장까지 내리 육사 출신이 독식해 왔다.

군 안팎에선 이미 남 내정자가 문재인 정부에서 비육사 출신 첫 육군총장으로 발탁돼 서욱 국방부 장관과 함께 국방개혁을 이끌어나갈 것으로 예측해왔다.

기무사 해편(解編·해체 후 새로 편제)과 안보지원사 창설 과정에서 큰 잡음 없이 매끄럽게 일 처리를 해왔던 그의 업무 스타일 등이 이런 관측의 배경이 됐다.

그는 국군기무사령부의 마지막 수장을 맡아 기무사 조직 해편 작업을 진두지휘한 후 새로 창설한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초대 사령관을 맡았다. 이를 계기로 특전사에서 잔뼈가 굵은 그는 뒤늦게 추진력과 개혁적 마인드 등 업무 능력을 인정받았다.

이번 남 내정자의 발탁은 그간 현 정부에서 단행된 파격적 군 수뇌 인사의 연장선이란 평가가 나온다.

송영무 전 해군총장에 이어 정경두 전 공군총장이 국방부 장관으로 발탁됐다. 비육사 출신이 연거푸 국방부 수장을 맡다가 이번에야 육사 41기 출신인 서욱 장관으로 바뀌었다.

연합뉴스

취임사 하는 서욱 신임 국방부 장관
서욱 신임 국방부 장관이 지난 18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46·47대 국방부 장관 이·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국방일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사실 지난달 말 합참의장에 원인철 공군총장을 발탁한 것도 예상하지 못한 인사였다. 공사 32기인 원 후보자의 경우 육사 41기인 서 장관보다 한 기수 선배였기 때문이다.

앞서 특전사령관이었던 남 내정자를 기무사령관으로 임명한 것도 '깜짝 발탁' 사례로 꼽혔다.

충남 계룡대의 육군본부 등은 남 내정자의 발탁 소식에 예상했던 인사라면서도 술렁거리는 분위기인 것으로 알려졌다.

반세기 넘게 고착돼온 '육사 출신 중시 문화 및 인사 시스템'이 완전히 바뀔지에 촉각을 세우는 분위기라고 군의 한 관계자는 전했다.

현재 육군 진급 인사는 블라인드 시스템이지만 대령의 경우 출신별 '공석'을 사전에 몇석으로 정해놓고 진행한다. 매년 우수자 평가 결과에 따라 출신·특기별 공석에 차이가 있어 남 내정자 부임 후 어떤 영향이 있을지 주목된다.

아울러 야전군의 다양한 목소리를 반영해 국방정책에 적극 반영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남 내정자는 공수부대, 제2작전사령부, 3사단 등 주로 야전에서 근무했다. 국방부와 합참 근무 경력은 없다.

군의 한 관계자는 "역대 육군총장들은 '미래 육군', '미래전' 등에 대비하는 쪽에 업무 방점을 뒀다"면서 "남 내정자는 주로 야전에 근무했기 때문에 야전군의 실상을 누구보다 잘 알고, 야전부대의 개선해야 할 사항 등을 꿰뚫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야전군의 예산 확충이나 제도 개혁 등은 당면한 과제"라며 "현재 진행되고 있는 국방개혁이나 그간 군 수뇌부가 계획한 싸우는 방법 등이 야전군의 시각과 동떨어지는 부분도 분명히 있다"고 주장했다.

남 내정자와 서 장관은 임관 기수로 동기다. 과거에도 이병태 국방장관과 김동진 육군총장이 동기인 적이 있다. 서 장관은 임관 기수로 한 기수 선배인 원인철 합참의장 후보자, 동기인 남 내정자와 함께 근무하는 상황이 됐다.

남 내정자는 "서욱 전임 총장이자 현 국방장관이 추진하신 '한계를 넘어선 초일류 육군'이라는 비전에 벽돌을 하나 더 쌓는다는 생각으로 임무를 수행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연합뉴스

국방부
[연합뉴스TV 제공]



한편 남 내정자와 함께 이뤄진 대장 인사에서 육사 43기가 처음으로 별 넷을 달았다. 43기인 안준석 지상작전사령관 내정자는 5군단장에서 청와대 국방개혁비서관으로 발탁됐다가 이번에 대장으로 진급했다.

안 내정자 후임 국방개혁비서관의 계급이 중장으로 유지될지도 관심이다. 군 안팎에서는 업무 특성상 소장이 맡아도 충분한 데 계급이 너무 격상됐다는 반응이다.

또한 진급 자리로 꼽히는 합참 작전본부장(중장)이 이번 인사에서 탈락했다. 최근 일련의 군 경계작전 실패 등이 영향을 준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연합사 부사령관에 내정된 김승겸(육사42기) 육군참모차장은 꼼꼼한 원칙주의자로 통해 전시작전통제권 전환과 관련한 한미 협의에서 능력을 발휘할 것이란 평가도 나온다.

대장 인사에 이어 곧 단행될 중장급 후속 인사 대상 직위는 9∼11개에 달하는 등 큰 폭이 예상되어 깜짝 발탁 등 기수 파괴도 점쳐진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