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23261 0092020092162923261 02 0201001 6.1.19-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64819000 1600664851000

황교안 "불면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패트' 재판 출석

글자크기

한국당 측 사건 첫 기일...황교안 등 27명

오후 재판 출석한 황 전 대표 혐의 부인해

검찰 공소에 대해서는 "법정서 얘기할 것"

강효상 전 의원 "검찰 기소 부당성 크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박주성 기자 =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태로 재판에 넘겨진 옛 자유한국당 황교안 전 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0.09.21. park7691@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기상 기자 = 황교안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해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건 재판에 출석하면서 불편한 심경을 전했다.

황 전 대표는 21일 오후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이환승) 심리로 열린 옛 자유한국당 의원 등 관계자 27명의 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 1차 공판에 출석하면서 "불면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는 답답하고 국민께는 죄스럽다"면서 "자세한 얘기는 법정에서 하겠다"고 했다.

황 전 대표보다 먼저 법원에 도착한 강효상 전 의원도 혐의를 부인했다.

강 전 의원은 "거대 여당의 불법 사보임에서 촉발된 패스트트랙 사건"이라면서 "헌법상 보장된 절차에 의해 반대 의견을 표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 전 대표 등은 지난해 4월 일어난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과 관련해 국회 의안과 법안 접수,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회의를 방해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박주성 기자 =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태로 재판에 넘겨진 옛 자유한국당 황교안 전 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0.09.21. park7691@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재판 피고인은 황 전 대표, 나경원 전 원내대표, 윤한홍·이만희·김정재·송언석·곽상도·이철규·김태흠·장제원·박성중 의원, 강효상·김명연·민경욱·정갑윤·정양석·정용기·정태옥·김선동·김성태·윤상직·이장우·홍철호 전 의원, 이은재 한국경제당 전 의원, 보좌관 3명으로 총 27명이다.

법원은 이 사건 피고인이 다수인 관계로 이날 재판을 3회에 나눠 진행하기로 했다. 오전 10시 첫 재판은 나 전 원내대표를 포함해 김정재·송언석·이만희·박성중 의원과 민경욱·이은재 전 의원과 보좌관 등 모두 8명의 피고인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오후 2시에는 황 전 대표와 윤한홍 의원, 강효상·김명연·정양석·정용기·정태옥 전 의원과 보좌관 등 9명의 피고인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wakeup@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