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22588 0182020092162922588 01 0104001 6.1.19-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true false 1600663775000 1601269692000

충북지사 출마 준비? 노영민 비서실장, 청주에 전셋집 마련

글자크기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최근 청주시 흥덕구에 전셋집을 얻자 충북지사 출마를 준비하는 것이 아니냐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노 실장은 지난 7월 청와대의 다주택 참모들에게 "1주택만 남기고 모두 팔라"고 지시한 뒤 자신도 청주 흥덕구 가경동 아파트와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파트를 연달아 팔아 현재 무주택자다.

최근 노 실장이 구한 전셋집은 흥덕구 복대동 아파트다. 지역 정치권의 한 인사는 "노 실장은 어차피 고향인 청주에서 살 사람"이라며 "공직생활을 마친 후 청주로 내려와 살 준비를 하는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반면 그의 향후 거취와 연관 짓는 시각에도 무게가 실린다. 노 실장은 청주 흥덕구에서 17∼19대에 걸쳐 내리 3선 국회의원을 지낸 바 있다.

'시집 강매' 논란으로 20대 총선 출마를 포기했지만, 현 정부 출범과 함께 복귀하면서 중국주재 한국대사를 거쳐 대통령 비서실장을 맡고 있다.

민선 5기부터 내리 3선에 성공한 이시종 지사의 임기는 1년 9개월 남았다. 연임 제한때문에 다음 선거에 또 지사 출마는 불가능하다.

그의 한 측근은 "공직을 수행하는 입장에서 향후 거취를 언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판단에서인지 아직은 의중을 명확히 드러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