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22259 0112020092162922259 03 0306001 6.1.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600663218000 1600663686000

8월 전세 실거래가 하락…"고가 전세 거래 줄어든 영향"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민우 기자]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6월 이후 서울지역 아파트 전세 실거래가격이 두 달 연속 하락세다. 시장에서 저가의 전세매물 중심으로 거래가 이뤄지면서 일시적 가격하락을 이끈 것으로 풀이된다.

21일 직방이 국토교통부 전세 실거래가 데이터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8월 서울지역 아파트 전세 실거래가격은 평균 4억1936만원이다. 지난 6월 4억 8282만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찍은 후 두 달 연속 하락중이다.

7월에는 4억5742만원으로 전월대비 2540만원 낮아졌고 8월에는 전월대비 3806만원 하락해 낙폭이 점차 커지는 모양새다.

9월 들어 전세 실거래가가 평균 4억3301만원으로 전월대비 1365만원 상승했지만 아직 9월이 끝나기 전이라 전셋값이 다시 반등할 것인지는 지켜봐야한다는 게 직방의 설명이다.

권역별로 보면 한강이남은 6월 평균 5억4464만원이었으나 8월 들어 평균 4억5612만원으로 하락했다.

한강 이북 역시 6월에 가장 높은 가격(4억465만원)으로 거래됐으나 7~9월 연속 하향세를 그리고 있다.

25개구 중 서초구, 강남구, 송파구 순으로 높은 전세 실거래가격을 나타냈다. 특히 서초구는 최근 고점인 7월 평균 8억4006만원에서 8월에는 평균 6억9903만원으로 떨어졌다. 강남구와 송파구 역시 최근 고점인 6월에 비해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다.

서초구는 8월 들어 양재리본타워2단지 등 3억원대 아파트 거래가 증가하며 평균 거래가격이 하락한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 전세 거래량도 감소중이다. 6월에 1만1184건 거래됐으나 7월에는 1만144건, 8월 6,271건으로 감소폭이 계속 커지고 있다.

8월은 특히 전년 거래량에 비해 40.16%나 감소(계약일 집계 기준, 4209건) 했다. 통상 2년 계약임을 고려했을 때 2018년과 비교해도 39.6% 감소한 수치다.

직방은 주택임대차 계약 갱신권 적용의 효과가 일부 나타난 것으로 추정했다. 임대차법 시행 이전인 4~7월 전세거래는 예년에 비해 증가했다.

5월 기준금리 인하와 더불어 비규제지역을 찾아 이동하던 갭투자 성격의 매매거래 증가가 전월세 거래로 이어졌다.

9월에도 전세거래량 감소세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9월의 절반이 지난 시점이지만 거래량은 1507건에 그쳐 이후에 거래될 건을 감안해도 전월 또는 전년에 비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직방 관계자는 전세가격이 하락한 이유에 대해 "강남 3구 등 가격이 높고 거주환경이 좋은 아파트의 거래량이 크게 줄어들면서 전체적으로 가격이 하락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상대적으로 전세가격이 낮은 물건들을 중심으로 거래가 이뤄졌다는 얘기다.

다만 직방 측은 이같은 전세가격 하락은 일시적 현상에 그칠 수 있어 시장을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직방 관계자는 "임대차법 개정으로 인해 전세 재계약 건수가 증가하며 출회될 전세물건 역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아파트 청약을 위해 무주택자로 머무르는 수요도 당분간 지속할 것으로 예상돼 수급 불균형 심화로 인해 실거래가격 상승세가 나타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김민우 기자 minuk@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