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22141 0032020092162922141 04 0401001 6.1.20-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600663055000 1600671210000

코로나 급속 재확산에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 '봉쇄'

글자크기

사무직 재택근무…생필품 구매·병원 방문 가구당 하루 1·2명 제한

연합뉴스

미얀마 양곤에서 코로나19 확진자들을 위한 임시 병동이 지어지고 있다 2020.9.17
[EPA=연합뉴스]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미얀마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이 심각한 최대 도시 양곤에 대해 봉쇄 조처를 내렸다.

21일 미얀마 타임스 등 현지 언론과 AP 통신 등에 따르면 미얀마 당국은 이날부터 행정구역상 섬 지역을 제외한 양곤 시내 전역에 대해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강력한 자가 격리 조치를 시행했다.

이에 따라 모든 양곤 시민은 한 가구당 한 명만 식료품 등 생필품 구매를 위해 집 밖으로 나갈 수 있다.

병원 진료를 받으러 가는 경우에도 인원을 한 가구당 최대 2명으로 제한했다.

은행이나 금융, 주유소 등의 일부 업종을 제외하고는 모든 사무직 직원들은 재택근무를 시행하도록 했다.

또 공장과 수산업 그리고 건설업종은 24일부터 내달 7일까지 작업 및 공장 운영을 중단해야 한다.

앞서 필수적인 업무를 제외하고는 양곤에서 다른 도시로 여행하는 것이 금지됐고, 국내선 운항도 11일부터 중단된 상태다.

이번 조치는 양곤에서 지난 36일 동안 2천500명 이상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데 따른 조치라고 미얀마 타임스는 전했다.

미얀마에서는 지난달 16일 서부 라카인주에서 한 달여 만에 코로나19 지역감염자가 발생했지만, 최근 들어서는 경제 수도인 양곤에서 확진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하면서 심각성이 커지고 있다.

이날 오전 264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미얀마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5천805명으로 증가했다.

sout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