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21610 0122020092162921610 08 0805001 6.1.20-RELEASE 12 전자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61880000 1600661970000

테라젠바이오, 암 백신 핵심기술 '신생항원 예측 알고리즘' 특허

글자크기
전자신문

테라젠바이오 연구소 (사진=테라젠바이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테라젠바이오(대표 황태순)는 맞춤형 암 치료 백신의 핵심 기술인 '유전자 서열을 이용한 신생항원(Neoantigen) 예측 알고리즘'에 대해 특허를 취득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특허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해 데이터를 기반으로 인간백혈구항원(HLA)와 후보 물질인 펩타이드(아미노산 결합체) 간 결합력과 해당 펩타이드의 면역원성을 예측하는 시스템에 대한 것이다.

특허의 정식 명칭은 '펩타이드 서열 및 HLA 대립유전자 서열을 이용하여 신생항원을 예측하는 방법 및 컴퓨터 프로그램'이다.

이번 특허로 테라젠바이오가 개발 중인 신생항원 기반 맞춤형 암 치료 백신에 대한 의료계 기대감도 높아질 것으로 회사는 전망했다.

이 백신은 펩타이드나 수지상세포 등을 암 환자에게 맞춤형으로 투여, 생체 내 면역시스템을 활성화시켜 암세포를 제거하는 원리로 개발된다.

이를 위해서는 암세포 유전체 분석을 통해 특이 변이에 의해 생성되는 단백질들 중에서 극히 일부인 면역반응 유도 가능 신생항원을 예측해야 하는데, 이때 이번 특허 기술이 활용된다.

이외에도 테라젠바이오는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NGS)과 AI, 생명정보(BI) 분야 전문성을 바탕으로 암 백신 관련 기반 기술을 확보하고 임상 준비도 진행 중이다.

이달 초 백순명 전 연세의생명연구원장을 연구소장 겸 R&D기술총괄(CTO)로 영입하면서 암 백신 연구개발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방암 표적항암제 '허셉틴'의 초기 기전 정립과 임상 연구를 주도한 인물로 잘 알려진 백순명 연구소장은 테라젠바이오가 개발 중인 암 백신 개발 관련 기술을 이미 상당 부분 보유하고 있다.

또 테라젠바이오는 이 기전을 일종의 플랫폼 기술로 삼아 코로나19 등 바이러스 감염병을 치료할 수 있는 백신 개발도 진행 중이다.

테라젠바이오는 이번 특허 기술을 응용해 '바이러스 치료를 위한 면역원 및 후보물질 예측 프로그램' 개발을 완료하고 지난 4월 특허를 출원한 바 있다.

테라젠바이오 관계자는 “이번 특허를 포함한 유전체 및 AI 기반의 첨단 기술과 신규 연구 조직을 바탕으로 암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의 기회를 주기 위해 연구개발에 더욱 정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테라젠바이오는 지난 5월 테라젠이텍스에서 물적분할돼 신규 설립됐으며, 현재 테라젠이텍스의 지분 100% 자회사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