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21221 0562020092162921221 01 0101001 6.1.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600660800000 1600660916000

與 “박덕흠 의혹, 최악의 이해충돌 사건…조수진·윤창현도 제명하라”

글자크기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최고위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1일 ‘피감기관 수천억원대 공사수주 의혹’이 제기된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과 조수진·윤창현 의원에 대한 제명을 요구하며 공세를 높였다.

노웅래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 박 의원 일가가 의원재직 기간에 피감기관으로부터 수주한 공사대금이 무려 3000억원이나 된다”며 “국민의힘이 정말 ‘국민의힘’을 두려워한다면 부정부패와 비리척결 차원에서 단호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노 최고위원은 “역대 최악의 이해충돌 사건이 발생했는데 국회는 (박 의원의) 담당 상임위원회를 국토위에서 다른 상임위로 바꾸는 게 전부”라며 “(국방부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에게) 전화로 휴가승인 내준 게 특혜라며 장관직에서 물러나라는 사람들이 3000억원이라는 셀 수 없이 큰 금액을 수주한 의원에 대해 아무런 조치 하나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남의 티끌에 그 난리를 치더니 자기 눈의 대들보는 모른 채하고 있다”며 “수십년의 전통을 지닌 부패정당, 적폐정당이 이름만 바꿨다고 하루 아침에 정의과 공정을 논할 자격이 생기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노 최고위원은 19대 국회부터 발의됐지만 내내 표류한 이해충돌방지법과 관련해선 “여야가 서둘러 신속히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계일보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 연합뉴스


신동근 최고위원도 “국민의힘은 김홍걸 의원을 제명조치한 우리당에 ‘눈 가리고 아웅’이라고 비난했는데 이러한 트집잡기에 앞서 자당의 문제 의원에 대한 조치를 하길 바란다”며 “박덕흠, 조수진, 윤창현 의원을 제명하라”고 요구했다.

신 최고위원은 “조 의원은 비례대표 후보 등록 때 사인간 채권 5억원을 포함해 현금성 자산 11억원을 누락한 의혹을 받고 있고 박 의원은 가족 소유의 건설사가 피감기관으로부터 3000억원대 일감을 수주해 국회 역사상 최악의 이해충돌 당사자가 됐다. (박 의원은) 공직자윤리,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뿐만 아니라 제3자 뇌물죄에 해당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또 “국민의힘도 박 의원이 건설회사 사주인 걸 알면서 국토위에서 6년간 활동하게 했고 막강한 권한을 가진 국토위간사를 선임한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신 최고위원은 “윤 의원은 삼성물산 사외(이사)주주로 공소장에 적시된 바 해외 의결권 대리기구에 가서 합병 정당성을 설명하는 등 이해충돌을 넘어 범죄행위에 가담한 정황이 있음에도 삼성생명법을 다루는 정무위원회에 있다”고 비판했다.

이현미 기자 engin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