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21037 0022020092162921037 01 0101001 6.1.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60188000 1600662345000

반포·청주 아파트 다 판 노영민, 청주에 전셋집 구한 이유

글자크기
중앙일보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무주택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최근 청주시 흥덕구에 전셋집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노 실장은 지난 7월 청와대의 다주택 참모들에게 "1주택만 남기고 모두 팔라"고 지시한 뒤 자신도 청주 흥덕구 가경동과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파트를 연달아 팔았다.

아파트 2채 매각 과정에서 당초 노 실장은 청주 아파트만 매각할 계획이었지만, 청와대에서 반포 아파트를 매각하는 것으로 잘못 발표해 정정하는 소동이 일었다. 결국 '똘똘한 한 채' 논란 끝에 노 실장은 두 채 모두 매각했다.

그가 새로 구한 전셋집은 청주시 흥덕구 복대동 아파트로 알려졌다. 청주 흥덕구는 그가 17∼19대에 걸쳐 내리 3선 국회의원을 지낸 지역구다.

노 실장은 지역구인 청주 흥덕을에서 20대 총선에도 출마하려 했지만 '시집 강매 논란'으로 공천 배제 징계를 받고, 결국 출마를 포기했다.

노 실장이 청주에 다시 터전을 마련하며, 지역에선 여러 해석이 돌고 있다. 가경동 아파트 매각 뒤 이삿짐센터에 맡겨 놨던 세간을 옮기기 위해 집을 구했다는 시각과 충북지사 출마 등 거취를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시각이다.

민선 5기부터 내리 3선에 성공한 이시종 지사의 임기는 1년 9개월 남았다. 연임 제한에 걸려 다음 선거에 또 지사 출마는 불가능하다. 더불어민주당 입장에선 '차기 주자'를 고민해야 하는 시점이다.

노 실장은 현 정부 출범 뒤 주중한국대사를 거쳐 대통령 비서실장을 맡고 있기 때문에 여당의 '살아있는 카드' 중 하나다.

그의 측근 중 한명은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공직을 수행하는 입장에서 향후 거취를 언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판단에서인지 아직은 의중을 명확히 드러내지 않고 있다"고 밝혔고, 지역 정가 인사는 "경력이나 정치력 측면에서 노 실장이 유력한 차기 지사 후보인 것은 틀림없다"고 분석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