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20824 1052020092162920824 05 0507003 6.1.20-RELEASE 105 엠스플뉴스 51293293 true true true false 1600659148000 1600659151000

[MLB gif] '잘 부탁해!' 코치 류현진, 야수들 위해 직접 펑고 스윙

글자크기


엠스플뉴스

류현진(사진=토론토 블루제이스 인스타그램)



[엠스플뉴스]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코치로 변신해 야수들의 수비 훈련을 도왔다.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9월 21일(이하 한국시간) 구단 SNS에 류현진의 영상을 게시했다. 영상 속 류현진은 펑고 배트를 들고 직접 펑고를 처주는 유쾌한 장면을 연출했다. 더구나 손으로 외야로 멀리 타구를 보내겠다는 신호를 보내기도 했다.

엠스플뉴스

코치 류현진(출처=토론토 블루제이스 인스타그램)



영상 하단의 자막에는 '코치 류현진이 열심히 훈련을 하고 있다', '여기서 홈런 칠 수 있어?'라는 글로 설명을 보탰다.

엠스플뉴스

외야로 타구를 보내겠다고 손짓하는 류현진(출처=토론토 블루제이스 인스타그램)



올 시즌 류현진은 수비 도움과 많은 득점 지원을 거의 받지 못했다. 토론토의 수비진은 종종 불안한 장면을 노출하며 류현진의 간담을 여러 번 서늘케 했다.

지난 등판이었던 20일 필라델피아 필리스전에서 류현진은 6이닝 6피안타 1볼넷 8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지만, 패전 투수가 되었다. 팀은 2안타 1득점 빈공에 시달렸다.

토론토는 21일에 열린 필라델피아전에서 6-3으로 승리하며 6연패 고리를 끊었다. 27승 26패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에 3위에 올라있는 토론토는 포스트시즌 확정까지 매직넘버 '4'를 남겨두게 되었다.

토론토는 연패 탈출에 성공하며 분위기 쇄신에 시동을 걸었다. 류현진 또한 팀의 에이스로서 훈련장을 훈훈하게 만들며 팀의 사기를 북돋웠다.



박윤서 기자 fallininvon@mbcplus.com

* 2020 MLB 생중계, 엠스플뉴스 PC/모바일/앱에서 시청하세요!

ⓒ 엠스플뉴스 & mbcsportsplu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퍼 감탄사 이끌어낸 RYU' 류현진 8K 모음 (영상)
▶[스톡킹] 심수창-정용검, 장민석-이대형과 번트 대결?!
▶볼 판정 불만->홈런->심판도발->퇴장 '파란만장 도날드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