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20000 0092020092162920000 02 0201001 6.1.2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57200000 1600657223000

청량리 청과시장 큰 불…"추석 앞두고" 상인들 망연자실

글자크기

화재 6시간 지난 오전 10시에도 진화 중

인근 상인들, 현장 보면서 탄식 내뱉어

"물량 평소 2~3배…폐기처분 할 수밖에"

"불 빠른 속도로 번져…놀라 기절할 뻔"

"피해 상인들 상황 못 물어…지켜볼 뿐"

소방당국 "연소 확대 저지 및 잔화 정리"

뉴시스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21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 청과물시장에서 소방대원들이 잔불 정리를 하고 있다. 2020.09.21.myjs@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박민기 기자 = "아이고, 저걸 어떡해. 올해 장사는 다 접었네."

21일 오전 4시30분께 서울 동대문구에 위치한 청량리 청과물시장에서 불이 나 추석대목을 앞둔 상인들이 큰 피해를 입었다.

불이 난 시장 골목 건너편에서 장사를 하는 상인들은 이날 소방당국의 화재 진화 현장을 씁쓸하게 쳐다보면서 혼잣말로 연신 탄식을 내뱉었다.

오전 10시께 청량리 청과물시장 화재 현장 앞에는 안타까운 표정으로 소방당국의 진화 작업을 쳐다보는 상인들 30여명이 모여 있었다.

오전 4시32분께 청과물시장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현장에 출동한 소방당국은 약 3시간 만인 오전 7시19분께 초진을 완료했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67개 점포 중 10개 점포가 불에 탄 것으로 전해졌다. 전통시장까지 더하면 20개 점포가 소실됐다.

이날 신고 접수 이후 약 6시간 뒤인 이날 오전 10시에도 청과물시장과 청량리역 인근에는 연기가 자욱했고, 매캐한 냄새가 코를 찔렀다. 소방당국은 인근 상인 등 민간인들의 출입을 철저히 통제하고 있는 상황이다.

소방당국은 차량 64대와 인력 260명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이어가고 있지만, 완진이 될 때까지는 수시간이 더 걸릴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초반에 투입됐던 소방헬기 2대는 현재는 철수한 상태인 것으로 파악됐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소방대원들이 21일 오전 4시30분께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 청과물시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화재진압을 하고 있다. (사진=소방청 영상 캡쳐) 2020.09.21.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화재 진화 현장에서 만난 청과점 상인 인모(62)씨는 "추석연휴를 앞두고 상인들이 확보한 견과류와 과일 등 물량이 평소의 2~3배 이상으로 어마어마할 텐데, 저 아까운 것들을 다 어떻게 하느냐"며 "한 가게 당 1억원어치의 물건을 사놨다는 상인도 있다고 들었는데, 저것들은 다 폐기처분 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다른 상인 A씨는 "보험이 있는 경우도 있지만 저 골목에서 일하는 대부분의 상인들이 보험이 없다고 이야기를 들었다"며 "올해 추석연휴 장사는 접어야 할 것"이라며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역시 익명을 요구한 다른 상인 B씨는 "새벽 4시20분이 조금 넘었을 때 불을 처음 봤는데, (불이) 갑자기 붙었고 빠른 속도로 번져나가서 놀라 기절할 뻔했다"며 "직접 피해를 당한 상인들에게는 상황을 물어보지도 못했다. 어떻게 물어보겠느냐. 그저 지켜만 보고 있었다"고 전했다.

B씨는 "내가 화재 피해를 당한 것은 아니지만 상인들을 보기만 해도 마음이 너무 아프다"고 덧붙였다.

이날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오전 4시43분에 대응 1단계를 발령했고, 이후 불길이 잡히지 않으면서 오전 4시54분에 대응 2단계를 발령했다.

약 2시간 뒤인 오전 7시19분께 초진 작업을 완료한 소방당국은 오전 7시26분께 다시 대응 단계를 1단계로 하향한 뒤, 오전 8시9분께 이를 해제했다.

소방당국은 "연소 확대 저지 및 잔화 정리 중"이라며 "추석절 대비 상품이 다량 적재돼 있어 진화에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ki@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