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19738 0912020092162919738 03 0304001 6.1.20-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600656697000 1600656714000

文정부서 6억 원 이하 아파트 비중 67.3%→29.4% '뚝'

글자크기
더팩트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서울 전 지역에서 매매가 6억 원 이하 아파트가 절반 이상 사라진 것으로 조사됐다. /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9억 원 초과 아파트 두 배 이상 증가

[더팩트|윤정원 기자]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서울에서 6억 원 이하의 아파트가 절반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9억 원이 넘는 아파트는 두 배 이상 늘어났다.

21일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실이 공개한 한국감정원의 3년 간(2017년 5월~2020년 6월) 서울 아파트 매매시세현황에 따르면 서울에서 시세 6억 원 이하 아파트의 비율은 문 대통령 취임월인 2017년 5월에는 67.3% 수준이었다. 그러나 올해 6월 기준 그 비율은 29.4%로 급감했다. 반면 같은 기간 시세 9억 원 초과 아파트의 경우 15.7%에서 39.8%로 비율이 2.5배가량 늘었다. 15억 원을 넘는 초고가 아파트 비중 또한 3.9%에서 15.2%로 급등했다.

자치구 중 6억 원 이하 비율이 가장 크게 줄어든 곳은 강동구였다. 2017년 5월 시세 6억 원 이하 아파트는 비중이 74.9%였지만 올해 6월에는 8.9%에 그쳤다. 3년 새 66%포인트 하락했다. 강동구에서 같은 기간 9억 원 초과 아파트 비율은 0.4%에서 49%로 대폭 늘었다.

6억 원 이하 아파트 소멸 현상은 서울에서 그나마 실수요자의 접근이 용이했던 강북에서 심화했다. 성북구의 경우 6억 원 이하 아파트가 97%에서 33.6%로 쪼그라들었다. 반면 9억 원 초과 아파트는 0%에서 11.3%가 됐다. 동대문구에서는 6억 원 이하 아파트가 88.9%에서 16.0%로 축소됐다. 이와 동시에 동대문구에 전무하던 9억 원 초과 아파트는 올해 6월 20.9%의 비율을 차지하게 됐다.

서대문구는 6억 원 이하 아파트 비중이 88.6%에서 26.5%로 줄었고, 9억 원 초과 아파트는 0.3%에서 26%로 늘어났다. 마포구의 경우 6억 원 이하 아파트가 2017년 5월 당시 54.3%였으나 올 6월에는 6.1%밖에 되지 않았다. 9억 원 초과 아파트 비율은 7.1%에서 61.3%로 상승했다. 성동구도 6억 원 이하 아파트 비중이 60.6%에서 2.4%로 줄고, 동시에 9억 원 초과 아파트는 5%에서 65.6%로 급등했다.

한편, 고가 주택이 많았던 강남지역은 15억 원 초고가 아파트가 크게 늘어났다. 강남구는 15억 원 초과 아파트가 26.8%였지만 올해는 73.5%였다. 서초구도 22.4%에서 67.2%로 확대됐다. 송파구 또한 5.3%에서 43.1%로 증가했다.

김상훈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설익은 부동산 대책이 실수요자의 주거사다리를 걷어차다 못해 수리 불가능 수준으로 망가뜨려 놓았다"면서 "차라리 ‘무대책’이 집값 억제에 도움이 되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garden@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