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19491 0242020092162919491 02 0201001 6.1.19-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56326000 1600656358000

"추석 때 팔 과일 모두 불타"…청량리시장 상인들 '망연자실'

글자크기

21일 청량리 청과물시장 화재…점포 20여개 소실

"대목이라 물건 쌓아뒀는데 불타…손실 어마어마"

창고는 여전히 연기 '자욱'…낮 12시쯤 완진 예정

[이데일리 공지유 기자] “하필 대목 전에 팔아야 할 과일이 전부 불에 타버려서… 정말 하늘이 무너지는 것 같네요.”

21일 오전 9시 서울 동대문구 제기동 청량리 청과물시장에서 만난 상인들은 전부 어두운 낯빛을 하고 채 꺼지지 않은 연기만 바라보고 있었다. 이들은 추석 대목을 위해 쌓아둔 과일들이 전부 화재로 못쓰게 돼버려 손실이 어마어마하다고 호소했다.

이데일리

21일 오전 10시쯤 서울 동대문구 제기동 청량리 청과물시장 상인들이 화재 현장을 바라보고 있다. 이날 오전 4시 30분쯤부터 전통시장에서 불이 나 점포 20여개가 소실됐다. (사진=공지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새벽 4시 30분쯤부터 청량리 전통시장에서 시작된 화재로 불이 난 곳 인근에 있는 가게 주인들은 가게로 들어가지도 못한 채 상황을 파악하고 있었다. 전통시장 안에서 식당을 운영한다는 50대 김모씨는 “무슨 일이 일어난 건지는 주인들도 모르긴 마찬가지”라며 “오늘 영업을 못하는 건 둘째치고 가게가 어떻게 됐는 지라도 알고 싶은데 미쳐버릴 지경”이라고 하소연했다.

화재가 발생한지 다섯 시간이 넘어가고 있었지만 창고 쪽에서는 여전히 연기가 자욱하게 피어오르고 있었다. 새벽부터 나와 있었다는 한 상인은 “새벽 내내 연기가 뿜어져 나와 어쩔 줄을 몰라 아무것도 먹지 못했다”며 “불이 난 곳에 있는 가게는 아니지만 오늘은 장사를 하지 못할 것 같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불이 난 청과물시장 골목 안에서 과일상회를 운영하는 상인들은 추석 대목 전인데 손실이 어마어마하다고 토로했다. 가게가 화재로 인해 불탔다는 과일상회 주인 A씨는 “불이 난 가게를 봤는데 천장이 뻥 뚫려 있고 냉장고도 불이 타 열 수도 없는 상태였다”며 “아무것도 못 챙기고 겨우 차키 하나 챙겨 나왔다”며 울먹였다.

A씨는 “냉장고 안에 다른 손님들 물건도 들어 있는데 보험도 적용될지 모르겠고 눈앞이 캄캄하다”며 “대충 계산해봐도 1억원 이상을 손해본 것 같다. 정말 하늘이 무너지는 것 같다”며 고개를 떨궜다.

또 다른 상인 이모(63)씨는 “연기라도 막게 과일에 비닐이라도 덮어놓고 싶은데 몇 시간째 들어가지를 못하게 하니 발만 구르고 있다”며 “장사는 할 수 있을지 걱정”이라며 한숨을 쉬었다.

이데일리

21일 새벽 서울 청량리 청과물 시장에서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이영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불이 난 창고에는 상인들이 추석 연휴에 팔기 위해 물량을 많이 들여 놔 평소의 두 배 이상의 과일박스가 들어 있었다는 것이 이들의 설명이다. 한 상인은 “창고 안에 과일이 몇천 박스는 있을 텐데 과일에 연기 냄새가 전부 배서 정상적으로 팔 수 있는 건 거의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전 10시 반 기준 청과물시장 골목 안에서는 여전히 연기가 하늘로 솟아오르고 있었다. 화재가 일어나지 않은 건너편 골목 가게 상인들 역시 걱정스러운 눈빛으로 불이 난 곳을 바라봤다. 이들은 인명피해는 없어서 다행이지만 장사를 하는 입장에서 피해를 본 상인들의 심정에 공감한다며 서로를 위로하고 있었다.

한편 소방당국에 따르면 화재는 거의 잡힌 상태지만 이날 낮 12시쯤 완전히 진압될 것으로 보인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이날 오전 8시 40분 열린 브리핑에서 “지붕이 무너지며 함석이 내려앉아 (걷어내야 해) 화재진압을 신속히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며 “정확한 피해 상황은 조사해봐야 알 것 같다. 최대한 안전하게 작업을 마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