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18976 0102020092162918976 08 0801001 6.1.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55513000 1600656685000

네이버 “추미애 장관 검색 결과 오류…불편드려 송구”

글자크기
서울신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의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네이버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검색 결과 의혹 제기에 대해 “오류가 있었는데 수정했다”고 해명했다.

네이버에서 검색 개발을 담당하는 원성재 책임리더는 지난 20일 밤 공식 블로그를 통해 “이용자의 클릭 데이터를 집계하는 과정에서 오류가 있었다”면서 “추 장관 이름을 포함해 다른 일부 검색어에서도 같은 오류가 발견돼 긴급히 바로잡는 작업에 착수했고 20일 오전 0시 50분쯤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같은 오류가 발생한 것은 특정 검색어를 복사해 붙이는 과정에서 눈에 보이지 않는 공백이 포함됐기 때문이란 것이 네이버의 설명이다. 예를 들어 ‘홍길동’이라는 이름을 검색하면 공백이 없는 ‘홍길동’, 공백이나 특수 문자가 앞뒤로 들어간 ‘홍길동’ 등 검색어에 대한 클릭 데이터가 모두 합산돼야 하는데 ‘(공백) 홍길동’의 클릭 데이터만 집계되는 오류가 발생했다는 것이다.

또한 네이버는 추 장관의 이름을 영어 자판을 놓고 잘못 검색한 ‘cnaldo’가 자동변환해 검색되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원 책임리더는 ‘cnaldo’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포르투갈 출신의 유명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뜻하는 의미로 사용된다고 설명했다. 이런 이유로 ‘cnaldo’를 검색어로 입력하면 자동변환보다는 이용자에게 어떤 검색어를 찾는 것인지 한번 더 묻는 형식으로 검색 결과를 노출하고 있단 것이다.

원 책임리더는 “많은 이용자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담당자로서 꼼꼼하게 살피지 못해 궁금증과 불편을 드려 송구한 마음이다”면서 “오류가 발생한 부분에 대해 사과드리며 서비스를 개선하는 과정 중에 문제점이 무엇이었는지 면밀히 검토해 향후에는 재발하지 않도록 만전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김근식 경남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사과 내용을 담은 네이버 공식 블로그 글에는 “다시는 이런 일 없도록 주의하는 게 좋을 것 같다”, “네이버 정신차려라”라는 네티즌의 질타 댓글이 달렸다. 관련 소식을 전하는 기사 댓글에도 “변명이다”, “코미디”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앞서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지난 19일 자신의 소설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네이버에서 ‘추미애’ 검색 결과 상단 탭 순서가 보통 정치인과 다르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보통의 정치인은 카테고리가 뉴스, 이미지, 실시간 검색 순으로 나오는데 추 장관만 한참 뒤쪽 쇼핑 카테고리 다음에 뉴스, 실시간 검색이 드러난다”면서 “설마 네이버 검색 카테고리까지 건드린 걸까요? 권력의 포털 통제가 사실일까요?”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야권에서는 추 장관에 대한 뉴스 보도를 검색하기 힘들게 만들려는 조치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김 교수는 네이버의 해명 뒤에도 “‘추미애’ 말고 비슷한 사례가 있다는데 그럼 유사사례 검색어가 일정한 패턴이 있을텐데 그걸 설명해야 한다”면서 “누군가 개입해서 조작했기 때문에 시스템 오류가 생기지요. 멀쩡한 시스템이 갑자기 추미애 장관에게만 오류가 생길 수 있습니까”라고 지적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