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16942 0372020092162916942 04 0401001 6.1.19-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00653455000 1600653466000

동해·일본해 논쟁 끝나나?… 11월 IHO서 '숫자표기'로 결론날듯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뉴스24팀] '동해'(East Sea)와 '일본해'(Sea of Japan)를 병기하는 문제가 오는 11월 열리는 국제수로기구(IHO) 총회에서 '숫자 표기'로 결론 날 것으로 보인다.

IHO는 바다를 특정 지명 대신 숫자로 표기하는 방안을 제안했는데, 이 방안이 통과되면 일본은 더는 IHO 표기를 근거로 동해를 일본해라고 주장하기 어려워진다.

21일 외교부와 IHO에 따르면 IHO 사무총장은 오는 11월 16일 화상으로 진행되는 제2차 총회에서 국제표준 해도(海圖)집 '해양과 바다의 경계'(S-23) 개정을 위한 비공식 협의 결과를 회원국들에 브리핑한다.

IHO가 발행하는 S-23은 해도를 만들 때 지침 역할을 한다. 1929년 초판부터 1953년 제3판까지 동해를 일본해로만 표기했으며, 한국은 1997년부터 IHO에서 동해와 일본해를 병기하자고 주장해왔다.

IHO는 이 문제에 대해 2017년 4월 열린 제1차 총회에서 관계국간 비공식 협의를 하고 그 결과를 이번에 보고하도록 했지만, 남북한과 일본은 IHO 사무총장 주재로 작년 4월과 10월에 개최한 두 차례 협의에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이에 IHO 사무총장은 바다에 지명을 부여하는 대신 '고유의 숫자로 식별하는 체계'(a system of unique numerical identifiers)를 도입하는 방안을 양국에 제안했다.

디지털화 시대에는 이름보다 숫자가 전자항해 등 지리정보체계에 활용하는 데 유용한 만큼 모든 바다에 고유 숫자를 부여하자는 방안으로, 이 경우 동해나 일본해 둘 다 사용하지 않게 된다.

이 방안은 2차 총회에서 안건으로 부의될 예정이며, 회원국들에도 이미 회람됐다.

IHO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S-23 개정안에 대한 회원국 의견이 대체로 긍정적이어서 통과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정부는 IHO에 제출한 의견서에서 "새로운 IHO 표준이 21세기 갈수록 디지털화되는 지리정보 환경에서 사용자들의 필요를 충족하는 데 훨씬 더 효과적일 것"이라며 "사무총장의 제안들을 원칙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일본도 의견서에서 수로 정보를 디지털 환경에 더 적합하게 만들고자 하는 취지를 이해한다면서 "IHO 사무총장과 회원국들과 건설적으로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캐나다, 프랑스, 노르웨이, 스웨덴, 미국 등도 긍정적인 입장이다.

IHO 제안이 통과되면 그동안 일본이 일본해라고 주장할 때 근거로 제시한 S-23을 대체할 새로운 표준이 도입되기 때문에 일본의 주장이 약해지는 효과가 기대된다.

IHO 사무총장은 기존 S-23을 앞으로도 대중에 공개하자고 제안했으며, 그 목적이 해양과 바다의 경계 표기가 '아날로그'에서 '디지털' 방식으로 발전한 과정을 보여주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