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15877 0092020092162915877 02 0201001 6.1.19-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52131000 1600675632000

신규확진 70명…국내발생 55명, 39일만에 최소(종합2보)

글자크기

수도권 국내발생 신규 확진자 40명…39일만에 50명↓

주말 영향, 검사량은 4888건…2주 평균은 1만2878건

서울 일대 감염 확산, 부산 동아대 등 집단감염 발생

뉴시스

[서울 뉴시스] 박민석 기자 = 지난1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사자를 부르고 있다. 2020.09.18. mspark@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임재희 구무서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0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 규모는 지난 20일에 이어 이틀 연속 두 자릿수로 나타나고 있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국내발생 확진자는 55명이다. 지난달 13일 47명을 기록한 이후 가장 적은 수치다.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에서는 40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타났다. 수도권 신규 확진자가 50명 아래로 나타난 건 39일만이다. 비수도권 신규 확진자는 15명이다.

◇국내 확진자 한달여만에 50명대…검사량은 절반도 안되는 4천여건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국내 발생 현황에 따르면 21일 0시 기준 누적 확진자는 전날 0시 이후 하루 사이 70명 늘어난 2만3045명이다.

최근 일주일새 신규 확진자 수는 15일 106명, 16일 113명, 17일 153명, 18일 126명, 19일 110명, 20일 82명, 21일 70명을 기록했다.

이날 발생한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국내 지역사회 감염 확진자 수가 55명, 해외 유입이 15명이다.

국내발생 신규 확진자는 지난 17일 145명이 발생한 이후 4일 연속 감소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20일 72명에 이어 2일 연속 두 자릿수로 나타나고 있다.

최근 2주간 일평균 국내발생 신규 확진자는 111.5명이다.

다만 주말에는 민간 의료기관이 운영하지 않아 검사 건수가 감소하는 경향이 있다. 일요일인 20일 검사 결과가 반영된 이날 통계에서도 의심 환자 검사 건수는 4888건으로 최근 2주간 일평균 검사량은 1만2878건의 절반에 못 미친다.

지난주 금요일인 18일 검사량은 1만4473건으로 21일 4888건보다 3배 이상 많다. 18일엔 1만4473건의 검사 중 12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검사량 대비 확진자 비율을 의미하는 양성률은 0.9%였고 21일엔 4888건의 검사 중 70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양성률 1.4%로 오히려 더 높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지역별로 서울 21명, 경기 18명, 부산 8명, 대전과 경남, 충북 각각 2명, 인천과 경북 각각 1명씩 발생했다.

대구와 광주, 울산, 세종, 강원, 충남, 전북, 전남, 제주 등은 신규 확진자가 나타나지 않았다.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신규 확진자는 40명이다. 지난 8월13일 이후 처음으로 50명 아래로 신규 확진자가 나타났다. 최근 2주간 일평균 수도권 국내발생 신규 확진자는 84.2명이다.

비수도권에서는 19일부터 3일 연속 10명대의 신규 확진자만 보고되고 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중앙방역대책본부 국내 발생 현황에 따르면 21일 0시 기준 누적 확진자는 70명 늘어난 2만3045명이다. 사망자는 2명이 늘어 385명이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강남 등 서울 일대 감염 확산…동아대 등 부산·경남도 집단감염


서울에서는 지난 20일 오후 6시 기준 최소 16명의 신규 확진자가 확인됐다.

성동구와 동작구, 구로구, 강남구, 등에서는 가족 간 감염 사례가 발생했고 관악구와 강남구 등에서는 오피스텔, 사무실 관련 집단감염이 나타나고 있다.

구로구 건축설명회 관련해서는 지난 20일 낮 12시 기준 8명의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관악구 삼모스포렉스 관련 8명, 강남구 대우디오빌 플러스 관련 14명, 강남구 동훈산업개발 관련 26명의 확진자가 보고됐다.

지난 8월 고양 반석교회 관련 집단감염이 발생했던 남대문시장 케네디상가 인근인 '센스타운'에서도 상인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기도에서는 강남 동훈산업개발 관련 1명, 다단계 판매 관련 4명, 보훈병원 관련 1명의 확진자가 확인됐다.

경북 경주에서는 확진자인 동생과 접촉했던 60대가 감염됐다. 경남과 부산에서는 동아대학교 부민캠퍼스 관련 확진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20일 낮 12시 기준 부산 동아대 관련 확진자는 8명이다.

충북에서는 진천 노인요양원 입소자 중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대전에서는 352번째 확진자의 접촉자 2명이 감염됐다. 대전 352번째 확진자는 대전 350번째 확진자의 접촉자다. 대전 350번째 확진자는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뉴시스

[서울=뉴시스]21일 0시 기준 '코로나 19' 누적 확진자는 70명 늘어난 2만3045명이다. 치료 중인 환자는 22명 줄어 2412명이 됐다. 확진자 중 완치자 비율을 나타내는 완치율은 87.86%를 기록하고 있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망자 2명 추가…일주일간 22명 숨져


해외 유입 확진자는 15명으로 내국인 4명, 외국인 11명이다. 10명은 검역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5명은 지역사회에서 격리 중 나타났다.

격리돼 치료 중인 환자는 22명이 줄어 2412명이 됐다. 서울에서는 962명, 경기에서는 654명, 인천에서는 109명이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세종을 제외한 전국에서 두자릿수 이상의 확진자들이 격리 치료 중이다.

이 가운데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5명이 줄어 141명이 확인됐다.

전국의 감염병 전담병원 병상은 4120개이며 이중 2781개 병상이 비어있다. 수도권에는 1343개 병상이 여유가 있다.

중증환자 치료병상은 전국에 517개가 있고 이중 확진자가 즉시입원 가능한 병상은 46개다. 수도권에는 13개 병상이 즉시 사용 가능하다.

감염 후 치료를 통해 완치된 확진자는 90명이 늘어 총 2만248명이다. 확진자 중 완치자 비율을 나타내는 완치율은 87.86%를 기록하고 있다.

코로나19 사망자는 2명이 늘어 385명이다. 최근 일주일간 22명이 코로나19와 관련해 목숨을 잃었다. 최근 일주일간 일평균 3.14명의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다.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을 나타내는 치명률은 1.67%다.
뉴시스

[서울=뉴시스]21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0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 규모는 지난 20일에 이어 이틀 연속 두 자릿수로 나타나고 있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nowes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