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8736 0372020092162908736 01 0101001 6.1.20-RELEASE 37 헤럴드경제 62441385 false true false false 1600637970000 1600637976000

日 스가, 취임 나흘만에 트럼프와 정상통화…文과는 언제?

글자크기

“지역 안보ᆞ납북자 문제 논의…보람 느껴”

‘反中 연대’ 강화하며 주변국과도 외교 시동

日 언론 “한국과는 당분간 거리두기 나서”

헤럴드경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 20일 밤 관저에서 취재진을 만나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전화로 회담한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의 후임으로 임기를 시작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신임 일본 총리가 취임 나흘 만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통화를 갖고 미일 동맹 강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스가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정상 외교에 나섰지만, 정작 한국은 언급을 회피하면서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 일정도 미지수인 상황이다.

21일 일본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전날 오후 늦게 트럼프 대통령과 첫 전화회담을 진행한 뒤 “미일동맹 강화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스가 총리는 회담 결과를 설명하는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함께 미일 동맹을 더욱 발전시켜 나가자고 했다. 24시간 언제라도 무슨 일이 있으면 전화해달라는 말도 덧붙였다”며 “본인도 미일 동맹은 지역의 평화ᆞ안정의 기반이란 점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담에서 스가 총리는 코로나19 백신 개발 협력 문제와 함께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한 미국 측의 협력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조기 해결을 위해 일본이 과감하게 대응하겠다는 뜻을 전달했고, 트럼프 대통령의 전면적인 지원을 요청했다”며 “매우 보람을 느낀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과의 전화회담 직전에는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도 전화회담을 진행해 ‘지역의 동지국’이라는 표현을 쓰기도 했다. 스가 총리가 호주와의 정상회담에서 ‘동지국’이라는 표현까지 사용한 것은 최근 미국 주도의 반(反)중 동맹에 참여하며 호주와의 협력 관계를 중시하고 있는 일본의 상황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스가 총리는 아베 내각에서도 관방장관으로 활동하며 아베 총리와 트럼프 대통령의 전화회담 37차례 가운데 36차례를 동석할 정도로 미국과의 정상 외교에 익숙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외교가에서는 스가 총리가 취임 직후부터 미국과의 관계 강화에 집중할 것이란 전망도 내놓고 있다.

실제로 스가 총리는 오는 22일 기타무라 시게루(北村滋) 국가안보국장을 미국 워싱턴DC로 파견해 미국과의 안보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으로, 다음 달에는 미국과 인도, 호주를 초청해 4개국 외교장관 회담을 여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이처럼 일본이 트럼프 대통령을 시작으로 각국 정상 외교를 본격 시작했지만, 정작 한국과의 외교는 미지수인 상황이다. 당장 문 대통령과의 정상통화 일정에 대해 일본 교도통신은 “(스가 총리는) 중국과 달리 한국과는 거리를 두겠다는 입장”이라며 한국과의 외교는 당분간 없을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osyoo@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