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8550 0032020092162908550 06 0601001 6.1.19-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600636031000 1600665024000 related

공모가로 본 BTS 멤버 1인당 시장가치는 5천억…메시 몸값 넘나

글자크기
연합뉴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기업공개(IPO) 시장의 '대어'로 평가받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청약이 다가오면서 소속된 방탄소년단(BTS)의 시장가치에도 관심이 쏠린다.

빅히트는 오는 24~25일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 조사를 한 뒤 내달 5~6일 일반 공모주 청약을 진행한다.

공모 예정가는 10만5천원~13만5천원이다. 공모 예정가 최상단을 기준으로 하면 상장 후 빅히트의 시가총액은 4조5천692억원에 이른다.

빅히트는 증권신고서에서 전체 연결매출에서 "BTS의 매출액 비중이 2020년 상반기 및 2019년에 각각 87.7%, 97.4%를 차지하는 등 특정 아티스트에 대한 높은 매출 의존도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올 상반기 연결매출에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매출은 지난 6월 한 달 매출만 반영됐다. 플레디스는 지난 5월 말 빅히트에 인수됐다.

올해 상반기 매출액(연결기준) 2천940억원 중 2천579억원이 BTS 매출액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플레디스 연간 매출은 805억원으로 빅히트 연결매출(5천872억원) 대비 13.7%였다.

플레디스의 매출 비중을 고려해도 빅히트 연결매출에서 BTS 매출 비중은 80%를 넘어선다. 빅히트의 시장가치인 시가총액이 4조5천692억원이 된다면 BTS의 시장가치는 3조6천500억원을 넘는다는 계산이 나온다. BTS 멤버 1인당 5천200억원에 달하는 셈이다.

상장 이후 주가가 최상단 공모가를 웃도는 수준에서 자리 잡으면 BTS 1인당 시장가치도 더 올라간다.

단순 비교는 어렵다 해도 세계에서 가장 몸값이 비싼 축구선수 리오넬 메시(33.FC바르셀로나)와 맞먹는 수준이 될 수도 있다는 얘기다. 바르셀로나 구단은 메시의 시장가치로 여겨지는 이적료로 7억유로(약 9천832억원)를 매겨놓은 상태다.

연합뉴스

골 세리머니 펼치는 바르셀로나 메시. [연합뉴스 자료사진]



하지만 엄청난 BTS의 시장가치는 뒤집어보면 빅히트의 최대 위험요인을 뜻한다.

BTS 멤버들의 군입대는 핵심 변수다.

이에 대해 빅히트는 "BTS는 1992년생 내지 1997년생의 현역병 입영대상 멤버로 구성돼 있고, 이 중 출생연도가 가장 빠른 멤버인 김석진(진)은 2021년 말까지 병역법에 따른 입영연기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티스트의 군입대 등으로 활동중단이 발생할 경우 회사의 수익성 및 성장성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빅히트는 또 "BTS와 최초 전속계약이 만료되기 이전인 2018년에 조기 재계약을 체결해 2024년 말까지 계약 기간을 연장했다"고도 했다.

빅히트에는 BTS 이외 투모로우 바이 투게더, 세븐틴과 뉴이스트(플레디스 소속), 여자친구(쏘스뮤직 소속) 등 5개 주요 아이돌 그룹이 활동하고 있다. 3개사를 합쳐 50명이 데뷔를 했고 아직 데뷔하지 않은 연습생은 105명이라고 빅히트는 소개했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