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7645 0682020092162907645 07 0701001 6.1.21-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0624800000 1600624819000

‘온라인 공연장 지원 사업’에도 음악계 싸늘

글자크기

문체부 “290억 들여 스튜디오 신설”

업계 “버팀목 될 풀뿌리 지원 절실, 현장 목소리는 안 듣고 보여주기만”

이달 초 국무회의를 통과한 문화체육관광부 내년 예산안 중 ‘온라인 실감형 한국대중음악 공연 제작 지원’ 사업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는 차갑다 못해 얼어붙었다. 정부가 온라인 공연 전용 스튜디오를 만드는 데에 200억 원, 공연 제작 지원에 90억 원 등 총 290억 원을 들인다는 사업이다. 코로나19 이후 방탄소년단, 슈퍼엠 등 일부 인기 케이팝 그룹들이 온라인 콘서트로 수십만 명에 달하는 유료 접속자를 끌어들이면서 관심이 높아졌다.

그러나 업계 전문가들은 “코로나19로 붕괴 직전인 민간 음악산업 생태계에 버팀목이 될 풀뿌리 지원이 절실한데, 정부가 보여주기 행정을 하는 대표적 사례”라고 입을 모은다.

서울 마포구에서 공연장 ‘브이홀’을 운영하는 주성민 대표는 “방탄소년단 ‘방방콘’ 등 극소수의 성공 사례만 보고 온라인 공연장 신설에 290억 원을 쏟아붓는다는 것은 현장의 목소리를 배제한 난센스”라면서 “착실히 운영하고 있는 민간 공연장에 영상 중계나 송출 장비를 지원하는 방식이 더 현실적”이라고 했다.

온라인 콘서트는 아직 실험 단계인데 일단 하드웨어에 거액을 투자하고 본다는 정부의 생각이 안일하다는 목소리도 많다.

김작가 대중음악평론가는 “현재 온라인 공연을 주로 송출하는 네이버나 유튜브가 30∼40%의 중계 수수료를 가져가는데, 이 수수료를 지원하거나 온라인 공연을 마음껏 실험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드는 것이 좋겠다”고 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현존하는 공연장이나 스튜디오를 임차하거나 정부 소유 건물을 리모델링하는 방안을 고민 중”이라며 “예산안 작성 기한이 촉박해 충분히 현장 여론을 반영하지 못한 부분도 있는데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임희윤 기자 imi@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