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7592 0432020092162907592 04 0401001 6.1.20-RELEASE 43 SBS 62441385 false true false false 1600619944000 1600620008000

日 스가, 취임 나흘 만에 트럼프 통화…"동맹 강화 합의"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가 일본 총리가 취임 나흘 만인 어젯(20일)밤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첫 전화회담을 했습니다.

스가 총리는 통화를 마친 뒤 관저에서 취재진을 만나 "함께 미일 동맹을 더 발전시키기로 했다"라며, "미일 동맹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의 기반"이라고 답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언제라도 무슨 일이 있으면 전화해 달라"고 했다면서, 각국 정상과 전화회담을 통해 협력을 심화해 나가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스가 총리는 또,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문제와 코로나19 대응에서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밤 9시 35분 통화를 시작했고, 스가 총리가 10시 9분쯤 취재진을 만난 점을 볼 때 전화회담은 짧게 이뤄진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앞서 스가 총리는 어젯밤 7시 54분쯤엔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도 전화회담을 했습니다.

지난 16일 취임 뒤 다른 나라 정상과 회담한 것은 스콧 총리가 첫 번째입니다.

일본 언론은 스가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를 계기로 '아베 외교'를 계승하는 '스가 외교'를 시작했다고 분석했습니다.

스가 총리의 다음 전화회담 상대는 누구인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스가 총리는 앞서 지난 16일 취임 뒤 첫 기자회견에서 "중국과 러시아를 포함한 가까운 이웃 나라와 안정적인 관계를 구축하고 싶다"고 말했지만, 역사 인식 문제를 두고 대립해온 우리나라에 대해선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아 의도적으로 언급을 피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한세현 기자(vetman@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