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7278 0252020092062907278 01 0101001 6.1.20-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13413000 1600641080000

이낙연 “대관료 대단히 불합리” 김수로 “전생에 무슨 죄”

글자크기
조선일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을 찾아 코로나 사태로 위기를 맞은 공연예술 현장 관계자들과 간담회에 앞서 발언을 하고 있다. 이 대표 오른쪽은 배우 김수로씨./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0일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공연예술 현장에 찾아갔다. 이 대표를 만난 배우 김수로(더블케이 필름앤씨어터 대표)씨는 “공연하는 사람들이 전생에 무슨 죄를 지었나 싶을 정도로 힘든 시기”라고 하소연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세종문화회관을 찾아 김수로 대표, 김성규 세종문화회관 사장, 박진학 스테이지원 대표 허지혜 연극열전 대표 등과의 간담회에서 “공연예술계도 코로나 사태 때문에 큰 고통을 받는 곳”이라면서 “고통스러운 과도기를 어떻게 지내고 계산가 얘기를 듣고 싶다”고 했다.

김수로씨는 부당한 대관료 문제를 거론하면서 “살면서 이렇게 멘붕(멘털붕괴)이 오기 쉽지 않은데 공연하는 사람들이 전생에 무슨 죄를 지었나 싶을 정도로 괴롭다”며 “공연을 취소되어도 대관료를 100% 다 내야 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러자 이 대표는 “대관료 문제는 처음 듣는데 대단히 불합리 한 것 같다”면서 “우리가 호텔을 가든 비행기를 타든, 안 가고 안 타도 100%를 내는 곳은 없다”고 했다. 이어 "문화체육관광부가 (실태 파악에) 나섰으면 좋겠다”면서 대관료 문제의 개선 필요성을 언급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공연 제작자들은 긴급 자금 융자 프로그램, 공연 취소 등에 따른 대관료 인하, 거리두기의 유연한 적용 등을 적극 요청했다. 박진학 대표는 “정부 지원이 영상화에 쏠리다보니, 공연예술도 덩당아 영상화로 내몰리고 있다”고 했다.

조선일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열린 공연예술분야 대표 및 공연장 대표들과의 현장 토론에 참석해서 배우 김수로씨와 '주먹인사'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낙연 대표는 이에 대해서도 “아마 포스트 코로나를 빨리 준비하자는 욕심에서 그랬을 것”이라며 “문화부가 기획재정부의 가이드라인에 얽매여 있지 않나 싶은데 이야기를 하겠다”고 했다.

이날 공연계 인사들은 ‘사회적 거리두기’에 공연계가 특히 고통받고 있는 점을 강조했다. 허지혜 연극열전 대표는 “거리두기가 맹목적으로 중요한 것인지, 효과와 목적이 중요한 것인지, 후자라면 정확하게 이런 환경에서 이렇게 하면 일상생활을 누릴 수 있다는 것인지 의사소통이 필요한 단계가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했다. 사회적 거리두기의 유연한 적용을 요청한 셈이다.

이 대표는 이 문제와 관련해서는 “방역당국의 판단을 받아보자”면서 신중한 입장이었다. 그러면서 “마침 오늘 청와대, 정부, 민주당 간부 10명이 모이는 당·정·청 회의가 있다. 여러분께 들은 말씀을 정부나 청와대에 전달하겠다”고 했다.

[김형원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