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7151 0972020092062907151 06 0602001 6.1.20-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09767000 1600610166000 popular

임미숙 "김학래, 머리 한 번 심더니 용모 엄청 신경 써"(1호가)[TV캡처]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1호가 임미숙 김학래 /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1호가' 개그맨 김학래의 용모 단장을 두고 임미숙이 한 마디 던졌다.

20일 방송된 J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김장을 준비하는 임미숙-김학래 부부의 하루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숙래부부는 김장을 위해 장보기에 나섰다. 이를 지켜보던 김지혜는 "아들이라 여기고 입에 뭐 하나 넣어줘야 한다. 그 시간에는 별 다른 말을 안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후 김학래는 외출에 앞서 패션에 각별히 신경 쓰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지켜보던 임미숙은 "머리 한 번 심더니 엄청 신경쓴다"고 한 마디를 던졌다.

장에 나선 김학래는 "필요한 것만 사라"고 말을 보탰지만 "짐이나 들라"는 임미숙의 말에 금세 고분고분한 짐꾼이 돼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끊임없이 시장 상인들과 인사한 임미숙은 "사람들이 시장 나오라고 한다"며 남다른 특유의 친화력을 자랑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