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7127 0532020092062907127 02 0213001 6.1.20-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09635000 1600609718000

하동군 "감명깊은 수해성금 두분의 할머니께 감사합니다"

글자크기

서울시 조금주 할머니·인천시 조일례 할머니께 감사패 전달

경남CBS 이상현 기자

노컷뉴스

윤상기 하동군수가 지난 17일 서울에 사는 조금주(82) 어르신 자택을 직접 방문해 감사패를 전달했다. (사진=하동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집중호우로 침수피해를 본 하동지역 수재민의 아픔을 함께하려는 온정의 손길이 전국 각지에서 이어진 가운데 하동군이 감명깊은 사연의 수해 기부금 기탁자 2명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윤상기 하동군수는 지난 17일 서울에 사는 조금주(82) 어르신과 인천에 거주하는 조일례(83) 어르신 자택을 직접 방문해 감사패를 전달했다.

화개면 출신의 조금주 어르신은 고향인 화개면이 큰 수해를 입은 상황을 접하고, 지난달 18일 현금 1000만원을 가방에 넣고 직접 버스를 타고 화개면을 찾아 수재민에게 위로를 전하며 돈 가방을 내놨다.

어르신은 "우리 고향이 물에 잠긴 것을 보고 도움을 줘야겠다는 생각만으로 현금을 찾아서 무작정 버스를 타고 내려왔다"며 "돈을 잃어버릴까봐 서울에서 장시간 버스를 타고 오면서 화장실에 한 번도 가지 않고 가방을 끌어안고 왔다"고 말해 가슴벅찬 감동을 안겼다.

조금주 어르신은 앞서 2014년부터 고향 후배들을 위해 화개중학교 재학생 10명에게 각 30만원씩 연 2회 '금주장학금'을 전달해 학생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으며, 주변에서는 '기부천사 할머니'로 불린다.

역시 화개면이 고향인 조일례 어르신은 기초생활수급자다. 어르신은 고향 화개가 집중호우로 물에 잠겼다는 소식을 접하고 그냥 있을 수 없어 한 푼 두 푼 모아둔 현금 100만원을 들고 지난달 11일 인천시 부평구청을 찾아가 수해 주민들을 위해 써달라며 기부했다.

조일례 어르신은 빈병을 팔아 하루 3000원 정도의 수입이 전부인 기초생활수급자이지만 1년 수입과 맞먹는 큰 재산을 "어려운 사람의 아픔은 부자가 아니라 저처럼 어려운 사람이 잘 알지 않느냐"며 소중한 성금을 기부해 감동을 안겼다.

윤상기 군수는 "보내주신 귀한 마음이 우리 지역 수재민들에게 큰 힘이 됐다"며 "특별한 사랑을 베풀어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