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7110 0102020092062907110 03 0301001 6.1.20-RELEASE 10 서울신문 63501171 false true false false 1600609319000 1600652219000

동학개미 파워에… 코스피 6개월간 65.5% 상승 ‘세계 2위’

글자크기
서울신문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2~3월 폭락 이후 글로벌 주식시장이 ‘V’자 모양의 급격한 반등세를 보인 가운데 코스피 상승률은 세계에서 두 번째로 높았다.

2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8일 코스피는 연저점을 찍었던 3월 19일(1457.64) 이후 6개월간 1000포인트 가까이 상승해 2412.40으로 장을 마쳤다. 수익률이 65.5%였다. 코스닥지수는 같은 기간 107.5% 뛰어오르며 900선을 눈앞에 뒀다.

코스피의 저점 대비 상승률은 주요 20개국(G20)의 주요 지수 중 최상단에 해당된다. 코스피보다 더 많이 뛰어오른 지수는 아르헨티나의 메르발지수(87.82%)밖에 없다. 미국 다우존스(48.7%), S&P500 지수(48.3%), 나스닥지수(57.32%)도 코스피보다 많이 오르지 못했다. 특히 코스닥지수 상승률은 아르헨티나도 뛰어넘었다.

코스피의 가파른 상승세는 초저금리 기조 속에 시장에 풀린 유동성(돈)의 힘 덕분이라는 분석이다. 또 ‘동학개미’로 불리는 개인 투자자들이 증시 폭락 때 외국인과 기관이 던진 물량을 받아냈고 정부도 시중의 유동성을 부동산 시장 대신 주식 시장으로 돌리겠다는 국정 기조를 명확히 하면서 상승세에 힘을 더했다. 김준석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전년 대비 올해 성장률의 하락폭이 작을수록, 주식시장에서 정보기술(IT) 섹터가 차지하는 비중이 클수록, 유동성이 풍부할수록 증시가 상대적으로 빠르게 회복됐다”며 “한국 주식시장이 높은 수익률을 기록한 것은 이 요건을 모두 갖췄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주가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실물경기와는 괴리를 보이는 건 불안 요소다.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가 조기에 나오지 않아 위기가 계속되면 언제든 급격한 조정 가능성이 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