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7021 0252020092062907021 04 0403001 6.1.21-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08301000 1600644016000

‘한국에 있는 美軍 남편’ 기다리던 어느 아내의 끔찍한 희생

글자크기

포트 스튜어트 영내 침입 살인혐의로 28세 남성 체포

군기지서 배우자 살해되자 ‘충격과 분노’

지난 2018년 7월 9일 이른 아침 미국 조지아주 포트 스튜어트 미군기지내 미군 가족 숙소에서 총성이 울렸다. 이어 자동차 한 대가 군 기지를 재빨리 빠져나갔다. 총성이 울린 집은 한 미군 병장이 아내와 사는 영내 주택. 집안에서는 24세의 여성 애브리 보이킨이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됐다.

조선일보

/WSAV 트위터 현지 언론들이 공개한 살인사건 용의자 스태폰 자마르 데이비스(왼쪽)와 그에게 살해된 희생자 애브리 보이킨의 사진.


군 당국은 발칵 뒤집혔고, 검경 합동수사단이 범인 추적에 나섰다. 미군 측은 충격에 휩싸였다. 치안이 완벽해야 할 영내에서 살인사건이 발생해 군인 가족이 숨진 것도 문제였지만, 사건 당시 희생자의 남편은 해외에 주둔 중이었기 때문이다. 보이킨이 살해당할 당시 배우자는 미 제3보병사단 소속으로 한국에 근무 중이었다. 보이킨의 남편은 당시 아내가 전화를 받지 않는다며 군 헌병대에 아내의 안부를 확인해줄 것을 요청했었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이 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윤곽을 드러냈다. 미 법무부는 보이킨에 대한 살해 용의자인 스타폰 자마르 데이비스(28)가 범행을 인정했다고 17일(현지시각) 밝혔다. 데이비스는 범행일 오전에 보이킨을 총으로 쐈고, 희생자의 차를 타고 이른 아침에 부대를 빠져나간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플로리다주 웨스트 팜 비치에서 체포됐다. 데이비스는 강도 혐의로 체포돼 복역한 전력이 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희생자 보이킨에 대해 “어린 시절 알고 지낸 친구”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져, 사건은 면식범에 의한 소행 가능성이 높아졌다.

군과 검찰은 이번 사건을 강한 어조로 비난했다. 수사를 담당한 바비 크리스틴 조지아주 연방검사는 “냉혈한이 저지른 끔찍한 범죄”라고 했고, 미 육군 범죄수사사령부의 크리스 그레이 대변인은 “군 가족을 상대로 저지른 끔찍하고 무자비한 살인”이라고 했다.

[정지섭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