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6742 0562020092062906742 02 0201001 6.1.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06800000 1600606887000

사랑제일교회 “문 대통령과 정 본부장이 정권 틀어쥐고 국민 공포와 피해 조장”

글자크기
세계일보

사랑제일교회 측을 변호하는 강연재 변호사가 20일 오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뉴시스


전광훈 목사가 담임목사로 있는 사랑제일교회 측 변호인단이 20일 문재인 대통령과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을 향해 “정권 틀어쥐고 국민 공포와 피해 조장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공개토론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날 전 목사의 변호인인 강연재 변호사는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관성 없이 국민 공포와 피해만 조장하는 정책은 이 시점에서 즉각 중지돼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강 변호사는 “교회 측이 자문을 구한 의료계 전문가들은 정부의 코로나19 검사 기준과 거리두기 정책 결정 기준이 완전히 엉터리고, 오로지 반(反) 문재인 투쟁을 하는 국민들을 처단하기 위해 일사불란하게 지시하고 움직였다고 말한다”며 “이들은 문 대통령과 정 본부장이 펼치는 정책 방향이 심각하게 잘못됐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발병 이후 문 대통령과 정 본부장이 한 일은 딱 3가지 뿐”이라며 “첫째는 온 국민의 3~4% 정도만 검사한 세계 기준에 한참 떨어지는 검사, 둘째는 검사를 안 해서 숨어있던 확진자들이 드러나면 그 책임이 두려워 특정 집단에게 모든 책임을 덮어씌우는 마녀사냥, 셋째는 중국 입국 허용과 박원순 전 서울시장 장례식장 마련 등을 통한 깜깜이 확산”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왜 문 대통령과 정 본부장이 모든 정보를 틀어쥐고 발표하고 싶은 내용만 공개하는 것이냐”며 “그렇게 당당하고 서로 국민영웅이라고 할 정도면 나와서 공개토론을 하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강 변호사는 사랑제일교회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한 서울시에 역으로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등 반소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강 변호사는 “마침 소송이 시작됐으니 교회도 서울시에 반소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할 것”이라며 “서울시는 도대체 교회나 전 목사가 누구를 어떻게 감염시키고 어떻게 확산시킨 것인지에 대한 인과관계부터 밝혀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서울시는 앞선 18일 코로나19 대규모 재확산에 원인을 제공한 책임을 물어 사랑제일교회와 전 목사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장을 접수했다. 청구액은 46억 2000만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는 “사랑제일교회와 전 목사의 역학조사 거부 방조 및 방해행위, 거짓자료 제출 등 감염병예방법 위반행위로 인해 수도권을 비롯해 전국적으로 코로나19가 재확산됐다”며 “특히 서울시의 경우 거액의 손해를 입은 상당한 인과관계를 인정해 민법 제750조의 불법행위에 의한 손해배상책임을 묻는 것이 무리가 없다”고 밝혔다.

반면 교회 측은 코로나19 확산의 책임을 묻는 소송을 당하게 되자 “중국에 소송을 걸라”고 반박했다.

사랑제일교회 변호인단은 18일 입장문에서 “코로나19는 중국에서 최초 발생됐”다며 “교회 교인들 및 최근 감염자들(에게서 검출된 바이러스)은 거의 지난 5월 이태원 클럽 감염 때 처음 출현한 GH변형 바이러스와 동일하다는 것이 객관적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방역 당국은 변형 바이러스를 완벽히 차단하지 못한 책임을 국민에게 배상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는 전국 어디서든 발생하는 감염에 대해 그 시작이 본 교회라는 근거 없는 말을 객관적으로 증명되는 사실인 양 거짓말하고 있다”면서 “반문재인 투쟁의 선봉에 있는 전광훈 목사 때문에 이런 부당한 패악질을 하는 것인지 묻는다”고 덧붙였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