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6677 1092020092062906677 04 0401001 6.1.20-RELEASE 109 KBS 62441385 false true false false 1600606426000 1600614902000

日스가, 취임 나흘만에 트럼프와 첫 통화…“미일동맹 강화 합의”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취임 나흘 만인 2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회담을 하는 등 정상 외교에 시동을 걸었습니다.

교도통신은 스가 총리가 20일 오후 9시 35분쯤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첫 전화회담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스가 총리는 통화를 마친 뒤 관저에서 취재진을 만나 "(트럼프 대통령과) 미일동맹 강화에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스가 총리는 또 트럼프 대통령이 "함께 미일 동맹을 더욱 발전시켜 나가자고 했다"며 이에 자신은 "미일 동맹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의 기반"이라고 답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24시간 언제라도 무슨 일이 있으면 전화해 달라"고 했다며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를 계기로 각국 정상과 전화회담을 통해 협력을 심화해 나가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스가 총리는 이날 오후 7시 54분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도 전화회담을 했습니다.

지병을 이유로 사임한 아베 신조 전 총리의 후임으로 지난 16일 취임한 스가 총리가 다른 나라 정상과 회담한 것은 스콧 총리가 처음입니다.

스가 총리는 또 안보 중심의 대미 외교를 강화하는 차원에서 기타무라 시게루 국가안보국장을 오는 22~25일 워싱턴에 파견합니다.

기타무라 국장은 이번 방미 중에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만나 미일 동맹에 기반을 둔 스가 내각의 안보 정책을 설명할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이효용 기자 (utility@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