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6650 0292020092062906650 06 0602001 6.1.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06020000 1600606075000 related

'뭉찬' 이용대, 용병 대활약 2대1 승리..양준혁 첫골 ♥박현선에 프러포즈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하수정 기자] '뭉쳐야 찬다' 이용대와 하태권이 용병으로 대활약했고, 양준혁이 첫골에 성공해 박현선에게 프러포즈를 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뭉쳐야 찬다'에서는 배드민턴 금메달리스트 하태권, 이용대가 '어쩌다FC'에 입단해 용병으로 활약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안정환 감독은 "박태환의 부상이 장기화될 거 같고, 대훈이는 태권도 하면서 발등이 계속 아팠다고 하더라. 아직 현역이라서 오늘 경기 참석은 힘들 것 같다"고 밝혔다.

정형돈은 "이대훈 선수의 부상은 프로그램 존폐와 달려 있다"고 했고, 김용만은 "우리는 무슨 매주 존폐가 달려 있냐"며 웃었다.

안정환 감독은 "우리팀이 강한 게 어려울 때마다 다들 자기 몫을 해준다"며 "그래도 부상으로 이탈한 사람이 많아서 계속 용병 제도를 가지고 가겠다. 오늘 부를 용병은 2명인데, 모태범, 박태환, 이대훈 등 주니어 라인 정도는 한다고 하더라"며 실력을 기대케 했다.

용병으로 등장한 2명은 배드민턴 금메달리스트 하태권과 이용대.

하태권은 2004년 아테나 올림픽 배드민턴 남자 복식에서 금메달을 차지했고, '윙크 보이' 이용대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배드민턴 혼합 복식에서 금메달을 거머쥐며 화제를 모았다. 두 사람은 선후배 겸 사제관계로 최초로 동일 종목에서 2인이 동시 용병으로 투입돼 시선을 모았다.

하태권은 "이용대 선수보다 나이가 13살 정도 많아서 국가대표 팀에서도 지도를 했다. 작년까지도 감독과 선수로 활동했는데, 스포트라이트가 이용대 선수한테만 가서 박차고 나왔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용대는 "세계 랭킹 1위를 하고 있을 때마다 멘토 역할을 해주셨다. 감독님이 나한테 문자를 보내주셨는데, '만족하는 순간 발전은 없다'고 하셨다"며 잊지 못할 조언을 공개했다.

"혹시 진선규 배우 닮았다는 얘기 듣지 않았냐?"는 질문에 하태권은 "배우 김응수 씨 닮았다는 얘기는 들었다"며 웃었다.

김성주는 "여기 두 사람은 제작진에게 직접 연락해서 선수로 뛸 의향이 있다고 했다"며 열의를 짐작케 했고, 이용대는 "축구를 너무 좋아하고 게임도 축구만 한다. 축구를 좋아해서 어떻게 하면 더 잘할까 항상 고민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용대는 "주니어 중에 태범이 보다는 잘하지 않을까 싶다"며 자신감을 내비쳤고, 이형택은 "우리가 같이 뛰고 있는데 빠른 편은 아닌 것 같다. 이용대보단 박태환이 더 잘한다"고 했다.

OSEN

입단을 위해 하태권과 이용대의 피지컬 테스트가 시작됐고, 첫 번째 배드민턴 스매시 받아넘기기를 했다.

전설들과 용병은 몸풀기에 들어갔고, 이용대가 강력한 파워로 스매싱을 선보이자 정형돈, 김동현 등은 잔뜩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셔틀콕으로 수박 깨기'에 도전했고, 테니스 황제 이형택이 시도했지만 셔틀콕이 빗맞고 떨어졌다. 이용대는 첫 시도부터 셔틀콕이 수박을 뚫고 튕겨 나와 강력한 파워를 실감케 했다. 심지어 큰 수박이 쩍 갈라졌다. 특히 이용대는 두 번째 시도에서 셔틀콕을 수박에 그대로 명중시켰고, 전설들은 "21세기 로빈후드다. 볼펜으로 동그라미 친 곳에 정확하게 맞았다"며 감탄했다.

하태권과 이용대는 '2대2 복식 경기'에서도 엄청난 파워와 정확성을 자랑하며, 피지컬 테스트를 통과했다.

본 경기에서 하태권과 이용대가 선발로 출전했고, 청과물 시장팀 청화FC와 맞붙었다. 청화FC 측은 "요즘 (코로나19 때문에 다들 어려운데) 상인들에게 용기와 힘을 주기 위해서 신청했다. 최선을 다해서 꼭 이기고 가겠다"며 각오를 드러냈다.

전반 4분, 이용대가 선취골을 넣었고, 전설들은 "대훈이의 빈 자리가 크게 느껴지지 않는다. 이대훈, 박태환이 크게 생각 안 난다"며 배드민턴 용병들의 활약에 놀랐다. 이에 모태범은 "절대 자리를 비우면 안 된다. 잘 버티고 있다. 부러져도 일어나고, 오뚝이처럼 일어나야 한다. 난 오뚝이처럼 잘 버티고 있다"며 스스로를 응원했다.

후반전에서 하태권이 아웃됐고, 5분을 남겨둔 상황에서 청화FC가 동점골을 넣었다. 이후 페널티킥 신호가 울렸고, 안정환 감독은 키커로 양준혁을 지목했다. 양준혁은 "자신 없는데.."라며 부담스러워했지만, 공 앞에 서서 마음을 가다듬었다.

양준혁은 12월 26일 결혼을 앞두고 있으며, 예비 신부는 "아직 프러포즈를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골 세리머니로 예비 신부에게 프러포즈를 하려고 했지만 번번이 기회를 놓쳐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낸 바 있다. 무엇보다 전설들 중 유일하게 골 맛을 보지 못한 멤버이기에 그의 첫 득점이 더욱 간절한 상황.

모두의 격려와 응원에 힘입어 페널티 박스로 진입한 양준혁은 차분하게 공을 찼고, 모든 이들이 양손을 모아 그의 골을 염원했다. 양준혁은 첫 골을 성공시키면서 환호성을 질렀고, 2대1로 최종 승리를 거뒀다.

양준혁은 결혼을 세 달 앞두고 골 세리머니로 무릎을 꿇은 로맨틱한 프러포즈를 선보였고, "자신이 없어서 혹시나 민폐 끼칠까 봐 걱정했다"고 고백했다.

김성주는 "용병 두 명을 테스트해서 동시에 영입된 적이 없다"고 했고, 안정환 감독은 "만족하지만 고민을 해보겠다. 바로 결정하기는 그렇다"며 "우리가 1년 넘게 왔는데 모든 분이 골 맛을 봐서 기쁘게 생각한다. 자신의 가치를 증명한 것 같아서 좋다"며 경기 내용을 만족했다.

/ hsjssu@osen.co.kr

[사진] '뭉쳐야 찬다'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