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6641 0292020092062906641 06 0602001 6.1.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05900000 1600606035000 popular

"국과수 보냈다 조작NO"..장동민, 원주집·외제차 3차 돌팔매질 분노 폭발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하수정 기자] 장동민이 원주에 있는 자택과 자동차를 향한 '3차 돌팔매질'에 분노를 드러냈다.

앞서 장동민은 지난 1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장동민의 옹테레비'에 '장동민 원주집 2차 테러. 누군지 끝까지 잡는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미 강원도 원주집에 주차를 해놓은 외제차에 누군가 테러를 가했기에, 자택에 이어진 2차 테러가 충격을 안겼다.

장동민은 영상을 통해 "집에 세워놓은 차가 누군가에게 테러를 당했다. 차가 다 부서졌다. 이거를 어떻게 하면 좋을까 생각하다 세상에 알려야 되겠다 싶어 유튜브 콘텐츠로 올렸는데, 많은 분들이 걱정해주셔서 감사하다. 경찰 분들과 범인을 잡으려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범행에 사용된 것으로 보이는 돌은 국과수로 보냈다"며 "돌을 다 수거해서 보냈는데, '돌을 잡은 사람이 있냐'고 묻는데, 여러 사람이 이미 돌을 만진 상태다. 나 또는 지인들의 손을 타긴 했다. 어떤 일을 당하시면 현장 보존이 중요하다는 걸 느꼈다"고 했다.

장동민은 "또, 어떤 사람인지 모르는 데 박수를 보낸다. 자동차 테러 며칠 후 2차 테러를 했다. 우리 집 현관에 돌을 던졌다. 우리 집 돌이 아니라 또 다른 돌들이 집 앞에 있더라. 폭탄을 던졌는데, 나를 지켜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어 사무실에서 이 영상을 촬영 중"이라고 알렸다.

또한 장동민은 "비닐장갑을 끼고 돌을 주워 담아 증거물을 수집했다. 국과수에 보냈다. 범인 말고 돌을 잡은 사람이 없다. 이 일을 어떻게 해야할지 머리가 많이 아프다. 이 영상을 보고 있을거라 생각하는데, 선물들을 준비하고 있으니 집에서 편안히 기다리시라. 보답을 톡톡히 해드리겠다"며 선처하지 않겠다고 했다.

OSEN

이런 상황에서, 장동민의 원주집과 외제차에 3차 테러 소식이 전해졌다.

장동민은 지난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털 '옹테레비'를 통해 '세상이 이렇게 돌아가면 안되는데... 장동민 원주집 3차 테러'라는 제목의 영상을 남겼다.

장동민은 "CCTV도 달고 그랬는데 장동민+현대 과학 문명에 대한 도전이가 싶다. 어떤 사람인지 모르겠지만 정말 대단한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어제 밤에 내 자동차에 또 테러를 했다. 참을 인 3번이면 살인도 면한다는 말이 있는데 계속 참을 인을 쓰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어젯밤 10시 32분 6초경 어떤 괴한이 내 차에 돌을 던져 차가 파손된 사건이 벌어졌다. 그것 때문에 집안 곳곳을 확인해 봤는데 마당에도 돌이 날아왔다. 창문 방충망, 유리에도 금이 가고 찢어졌다. 2층 베란다에서도 돌이 2개나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최근 외제차를 수리한 장동민은 "그래서 열 받는 게 아니다. 물론 견적, 보험료도 많이 올랐다. 못 잡아도 '다신 안 그러면 되겠지' 하는 생각도 있었는데, 이건 도저히 참을 수 없는 상태다. CCTV 분석을 계속 하고 있다. (일부에서) '유튜브 조회수 올리려고 조작하는 거 아니냐'고 하는데, 그 정도 돈 써서 조작하려 했다면 그냥 채널을 하나 샀을 것이다. 절대 조작 아니고 정말 고통을 심하게 받고 있다"며 심경을 토로하기도 했다.

현재 테러 사건에 대해 경찰이 수사 중인 가운데, 장동민의 자택과 외제차를 훼손한 범인이 누구일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 hsjssu@osen.co.kr

[사진] OSEN DB, '장동민의 옹테레비' 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