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6556 0532020092062906556 04 0401001 6.1.20-RELEASE 53 노컷뉴스 62258367 false true false false 1600604792000 1600604919000

트럼프, 틱톡 매각 승인…"美 2만5천명 고용창출"

글자크기

"개념적 승인...중국과 무관한 새로운 틱톡될 것"

워싱턴=CBS노컷뉴스 권민철 특파원

노컷뉴스

미국에서 애플리케이션 다운로드 금지를 불과 몇 시간 앞두고 중국 동영상 공유 서비스인 '틱톡'이 기사회생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기업들의 틱톡 운영 참여 및 틱톡의 미국 현지화와 관련된 합의를 사실상 승인했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틱톡의 모기업 바이트댄스가 현재 미국 기업 오라클, 월마트와 진행 중인 매각 협상에 대해 "나는 이 합의를 개념적으로 승인했다"며 "나는 그것이 환상적인 합의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합의가 최종적으로 무산될 가능성에 대해서도 여지를 남겼다.

"그들이 합의하면 좋고, 그렇지 않아도 상관 없다"고 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 스스로 '개념적으로 승인했다'고 말한 이상 그가 이번 합의의 전반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만족해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틱톡과 오라클, 월마트가 미국에 '틱톡 글로벌'이라는 새 회사를 세워 미국 내 사용자들의 데이터와 컴퓨터 시스템을 관리하게 될 것이라고도 설명했다.

또 이 회사가 텍사스에 본사를 두고 2만5천명을 고용할 것이라고도 부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새 회사는 완전히 오라클과 월마트가 감독하게 된다"며 "중국과 무관한 새 회사"라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텍사스에 본부를 둔 교육 기금에 50억 달러(약 5조8천억원)를 기부할 것이라고도 밝혔다.

틱톡측도 이날 성명을 통해 "틱톡, 오라클, 월마트가 미국 정부가 걱정해 온 보안 문제를 해결할 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을 확인했다.

틱톡은 성명에서 오라클과 월마트는 '틱톡 글로벌' 주식의 20%를 인수한다고 밝혔다.

또 트럼프 대통령인 언급한 대로 이 회사의 본사를 미국에 두고 2만5천명을 미국 전역에 채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50억 달러 교육기금과 관련된 언급은 성명에는 빠져 있다.

미국 상무부도 트럼프 대통령의 승인을 확인하면서 틱톡 다운로드 금지 조치를 1주일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결국 공식적인 최종 합의를 1주일 내에 도출하라는 시한을 제시한 셈이다.

하지만 최종 합의가 나오기까지는 중국 정부의 승인 역시 필요하기 때문에 최종 합의까지는 일부 진통도 예상된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