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6461 0022020092062906461 01 0101001 6.1.21-RELEASE 2 중앙일보 62442202 false true false false 1600603612000 1600638281000

김수로, 이낙연 면전서 심경토로 "전생에 무슨 죄 지었나 싶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을 찾아 코로나19 위기를 맞은 공연예술 현장 관계자들과 간담회에 앞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생에 무슨 죄를 지었나 싶을 정도로 힘든 시기입니다.”

배우 김수로씨가 20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털어놓은 심경이다. 이 대표는 “공연을 취소해도 대관료 100% 내라는 건 불합리하다”며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공연예술 현장을 방문했다. 서울 세종문화회관을 찾아 김성규 세종문화회관 사장, 박진학 스테이지원 대표, 김수로 배우 겸 더블케이 필름앤씨어터 대표 등 문화예술계 인사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대표는 “여러 분야가 코로나19 때문에 말할 수 없이 위축됐고 공연예술계도 큰 고통을 받는 곳”이라며 “고통스러운 과도기를 어떻게 지내고 계신가 얘기를 듣고 싶다”고 했다.

연극계 종사자들은 이 대표에게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어려움을 토로했다. 배우이기도 한 김수로 더블케이 필름앤씨어터 대표는 “살면서 이렇게 멘붕(멘탈붕괴, 정신이 무너짐)이 오기 쉽지 않은데 공연하는 사람들이 전생에 무슨 죄를 지었나 싶을 정도로 괴롭다”며 “공연을 취소했을 때도 100% (대관비를) 다 내게 돼 있다”고 했다.

중앙일보

김수로 더블케이 필름앤씨어터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코로나19 위기를 맞은 공연예술 현장 관계자들 간담회에서 이낙연 대표를 향해 현장의견을 전달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이 대표는 “우리가 호텔을 가든 비행기를 타든, 안 가고 안 타도 100%를 내는 곳은 없다”며 “쓰지도 않은 대관료를 100% 물어내라는 것은 대단히 불합리하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실태 파악에) 나섰으면 좋겠다”고 했다.

허지혜 연극열전 대표는 “공연계가 고통받은 부분이 거리두기”라고 말했다. 허 대표는 “거리두기가 맹목적으로 중요한 것인지, 효과와 목적이 중요한 것인지, 후자라면 정확하게 이런 환경에서 이렇게 하면 일상생활을 누릴 수 있다는 것인지 의사소통이 필요한 단계가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방역당국의 판단을 받아보자”며 “마침 오늘 청와대, 정부, 민주당 간부 10명이 모이는 당ㆍ정ㆍ청 회의가 있다. 여러분께 들은 말씀을 정부나 청와대에 전달하겠다”고 답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