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6395 0372020092062906395 06 0601001 6.1.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02728000 1600602731000 popular

[POP이슈]장동민, 원주 자택+외제차 '3차 돌 테러' 분노.."선처 절대 없어"(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장동민/사진=민선유 기자



[헤럴드POP=박서연 기자]개그맨 장동민이 벌써 3번째 원주 자택과 자동차에 돌 테러를 당해 고통을 호소했다.

지난 17일 장동민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장동민의 웅테레비'를 통해 '세상이 이렇게 돌아가면 안 되는데, 장동민 원주집 3차 테러'라를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장동민은 "세상이 이렇게 돌아가면 안 되는데 이제 정말 수사의 끝을 달리고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어젯밤에 제 자동차에 또 테러가 있었다. 정말 참을인 세 번이면 살인도 면한다고 하는데 참을 인 계속 쓰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어젯밤 10시 32분 6초경 어떤 괴한이 제 차에 돌은 던져서 파손됐다. 그것 때문에 집안 곳곳을 확인했는데 마당까지 돌이 날라왔더라. 창문에 금이 가고 방충망도 찢어졌다. 2층 베란다에도 돌을 던져 돌이 두 개나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헤럴드경제

유튜브 '장동민의 옹테레비' 캡처



장동민은 "차를 고친 지 며칠 안 됐는데 부순 게 열 받는 게 아니다. 물론 견적도 많이 나오고 보험료도 많이 올랐지만, 그건 그렇다 치고 '못 잡으면 다신 안 그러겠지'라는 생각이 있었는데 도저히 참을 수 없는 상태다. CCTV 분석 계속 하고 있다"면서 돌이 날라오는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을 공개했다.

유튜브 떡상을 위해 주작하는 것이라는 의혹에 대해서는 "이 정도 해서 주작했으면 그냥 내가 채널 하나 샀겠다"면서 "정말 주작 아니고 정말 고통을 심하게 받고 있다. 돌이 마당까지 날라오고 창문을 부수고 방충망 뜯어지고 차가 파손돼도 계속 한다는 건 보통 일이 아니다. 굉장히 심각한 범죄"라며 "저 돌에 차가 아니라 사람이 맞았다고 생각하면 정말 상상하기도 싫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선처 제발 하지 말라고 하시는데 (저도) 절대 그럴 생각 없다. 범죄 없는 대한민국을 꿈꾼다. 추가적인 테러 영상이 아닌 '이제 잡았습니다'라는 영상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범인을 잡아 강경대응할 것임을 못박았다.

앞서 장동민은 지난 14일, 지난 달 11일에도 강원도 원주 자택과 자동차에 돌 테러를 당했다고 밝혔다. 당시 장동민은 "장난으로라도 이런 일을 하면 안 된다. 본인이 책임을 져야한다. 혹시라도 나쁜 마음 갖거나 장난쳐야겠다고 생각해서 그런 일을 하면 안된다"고 경고했다.

그런 장동민의 강경한 입장에도 3차 테러를 당했다. 이에 고통을 호소하는 장동민을 향해 네티즌들은 위로하며 범인이 잡히길 바라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