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6288 0562020092062906288 08 0801001 6.1.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00605000 1600600618000

30분 만에 코로나 감염 여부 진단

글자크기

포항공대 공동연구팀 기술 개발

PCR진단법 수준 정확성 보여

세계일보

이정욱 교수

국내 연구진이 30분 만에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알 수 있는 진단법을 개발했다.

포항공대(포스텍)는 20일 이정욱 교수(화학공학·박사과정 우창하씨, 정규열 교수·장성호 박사 공동연구팀이 바이러스 리보핵산(RNA) 서열을 바탕으로 코로나19를 진단할 수 있는 ‘SENSR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 기술은 30분 만에 감염 여부를 진단할 수 있고 감염자 접촉을 최대한 줄일 수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코로나19 외 새로운 전염병이 발생하더라도 1주일 이내 진단키트도 만들 수 있다.

연구팀은 코로나19 RNA가 있는 경우만 핵산 결합반응을 일으켜 형광이 나오도록 설계했다. 준비과정 없이 표본만으로 바이러스 여부를 검출할 수 있고, 민감도가 높아 PCR 진단법 수준의 정확도를 보인다.

포항=김덕용 기자 kimd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