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5823 0102020092062905823 01 0101001 6.1.19-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95043000 1600607466000

靑 “文대통령은 BTS 팬”… 김근식 “가사 잘 들린다니 놀라워”(종합)

글자크기
서울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제1회 청년의날 기념식에서 방탄소년단(BTS)으로부터 음악적 성과물과 메시지 등을 담은 ‘2039년 선물’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방탄소년단(BTS)의 음악 팬이라는 청와대 측 설명이 나온 가운데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믿기지 않을 정도로 놀랍다”며 의문을 제기했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 교수는 20일 페이스북에 “저는 아직도 아이돌 음악이 잘 안 들린다. 노래가 빠르고 젊은이들 용어라서 한글 가사도 저는 잘 안 들린다”면서 “영어로 부르는 방탄의 다이너마이트(Dynamite)가 들린다니 대단하다”고 적었다.

김 교수는 이어 “젊은이와 공감 능력이 있고, 높은 수준의 영어 듣기 능력을 갖고 계시니까 방탄의 다이너마이트가 들리실 것”이라면서 “정말 믿기지 않을 정도로 놀랍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설마 강민석 대변인이 대통령의 말씀을 잘못 전달한 건 아니겠죠”라고 덧붙였다. BTS를 극찬하면서 ‘실제 음악 팬’이라고 주장한 문 대통령과 청와대 측 설명을 곧이곧대로 믿기 힘들다고 밝힌 것이다.

김 교수는 또 “청년의날 공정을 수십 차례 언급하면서 ‘조국 아빠 찬스’와 ‘추미애 엄마 찬스’에 대한 우리 젊은이들의 비판 목소리에는 귀를 닫더니 다이너마이트 영어 가사는 들린다는 게 좀 씁쓸하다”고 지적했다.

BTS가 지난달 발표한 ‘다이너마이트’는 한국어 가사가 전혀 포함되지 않은 영어 노래다. BTS는 이 곡으로 한국 가수 최초 빌보드 싱글차트(핫 100) 1위에 올랐다.

앞서 강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BTS의 음악을 실제로 좋아하는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이 많아 그대로 대통령에게 질문했다”며 “문 대통령은 ‘예, 노래와 춤 모두 좋아합니다’라고 대답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BTS의 노래를 듣고 춤을 보다 보면 경지에 오른 청년들 같다”며 “아이돌 그룹 음악은 종종 (가사를) 따라가지 못하는 경우도 있는데 BTS는 가사가 들려 따라갈 수 있겠더라”라고 했다는 게 강 대변인의 설명이다. 이를 두고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 자신이) BTS의 실제 음악 팬이라고 확인해준 셈이다”라고 부연했다.

다만 문 대통령이 ‘다이너마이트’를 지목하며 ‘가사가 들린다’고 언급한 것은 아니다. 전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끈 BTS의 노래 대부분은 여느 아이돌 노래들처럼 보컬 파트와 빠른 랩 파트, 한국어와 영어 가사가 번갈아가며 진행되는 댄스곡이 주를 이룬다.

한편 BTS는 전날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제1회 청년의날 기념식에 청년대표로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연설에서 “청년의 눈높이에서 공정이 새롭게 구축되려면 채용, 교육, 병역, 사회, 문화 전반에서 공정이 체감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