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5546 0362020092062905546 06 0602001 6.1.21-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93180000 1600593251000 related

'당나귀 귀' 홍석천 "반년 동안 1억 8,000만원 손해…가게 다 접었다"

글자크기
한국일보

홍석천이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과거를 회상했다. 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석천이 황석정에게 조언을 건넸다.

20일 방송된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홍석천이 황석정의 음식을 맛봤다.

홍석천은 황석정에게 "이 정도 손맛이면 벌써 가게를 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황석정이 가게 오픈에 관심을 보이자, 홍석천은 "지금은 안 된다"고 단호한 목소리로 이야기했다.

홍석천은 이어 "나는 가게를 다 접었다. 지난 6개월 동안 손해 본 금액이 1억 8,000만원"이라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는 "올해 마지막 남은 나의 자존심이 다 없어질 거 같은 느낌"이라며 황석정의 가게 오픈을 말렸다.

그러나 황석정은 "공연을 하고 싶어도 못하고 있다. (코로나19로) 공연이 또 없어질지도 모른다. 연기 연습도 하고 지인들과 소통하며 식사도 할 수 있는 장소를 만들고 싶다"고 했다. 황석정은 홍석천에게 "내 밑으로 들어와라"라고 농담을 건넸고, 홍석천은 그에게 "월급을 얼마 줄 생각이냐"고 장난스레 물었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