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5270 0512020092062905270 01 0103001 6.1.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92087000 1600592529000

安 "文지지자, 하인 전락해 측은"…서민 "기생충보다 못한 정권"(종합)

글자크기

안철수 대표 "국민이 주인인데 반대…오히려 정치인 이익 챙겨준다"

서민 교수 "팬덤 너무 강력해 문화혁명 떠올라…대통령도 안말리고 편승"

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서민 단국대 교수는 20일 공개된 유튜브 방송 '백신토크'에서 문재인 정부의 '팬덤'을 비판했다(유튜브 화면 갈무리).2020.9.20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0일 문재인 정부 지지층을 향해 건강한 지지가 아닌 무조건적 '팬덤'의 성격을 갖고 있다며 "측은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공개된 서민 단국대 교수와의 유튜브 방송에서 "국민이 정치의 주인인데, 자기가 하인이 된 줄도 모른다"며 이렇게 밝혔다.

안 대표는 "(국민은) 주인이 된 입장에서 정치인이 국민의 이익을 보호하고 나라를 제대로 경영하지 못하면 따끔하게 야단을 쳐야 한다"며 "그런데 반대가 됐고, 오히려 정치인의 이익을 챙겨준다"고 지적했다.

이어 "주권도 다 뺏기고, 자기가 주인이라는 인식을 완전히 잊고 구천에서 떠도는 것 같다"고 말했다. 서 교수도 "대통령이 국민을 지켜야 하는데 '문재인 팬덤'은 자기들이 대통령을 지키겠다고 설친다"고 동의했다.

서 교수도 "팬덤이 너무 강력하게 작동해서, 대통령이 어떤 한심한 일을 해도 지지율이 절반이 나온다"며 "중국의 문화혁명 시대가 떠오른다"고 언급했다.

서 교수는 "대통령이 국민을 지켜야 하는데 '문재인 팬덤'은 자기들이 대통령을 지키겠다고 한다"며 "대통령도 '그러지 말라'고 해야 정상인데, 팬덤에 편승하는 정치를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안 대표는 문재인 정부를 바이러스에 비유하면서 퇴치해야 할 대상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기생충학 교수인 서 교수가 "이 정권은 기생충 단계보다 훨씬 못한 바이러스 단계"라며 "기생충은 구충제 한 알로 처리가 되는데 바이러스는 백신밖에 답이 없다"고 하자 안 대표는 "바이러스를 퇴치하려고 정치를 시작했다"고 말을 받았다.

안 대표는 "이 정부는 '신적폐'"라며 "구적폐가 빨갱이 얘기를 했다면 신적폐는 친일파 얘기를 한다, 정말 닮은꼴"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정부는 한마디로 규정하면 '무능·위선 정부'"라며 "스스로를 진보정권이라고 할지 모르지만 사실은 퇴보정권"이라고 했다.

또 "우리나라 정치가 부정부패 바이러스, 조폭 바이러스, 자뻑 바이러스 등 3대 바이러스에 감염돼 있다"며 "조폭은 우리편이냐 상대편이냐가 중요하고, 옳고 그름을 따지지 않는다"며 "조국 사태, 윤미향 사태, 추미애 사태"를 예시로 들었다.

서 교수도 "바이러스는 인간사회를 멀게 만들고 서로 모이지 못하게 하며 분열시킨다"며 "'조국 사태' 이후 사람들이 얼마나 분열됐느냐"고 맞장구를 쳤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분열의 책임을 느껴야 할 그분"이라며, 문 대통령이 조 전 장관에 대해 "지금까지 겪었던 고초만으로 크게 마음의 빚을 졌다"고 한 것에 대해 "정말 어이가 없다"고 비판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해서는 "추 장관에 대해 진짜 분노하는 건 '오만함'"이라며 "야당 의원들이 질문하는 건 국민의 대표로서 질문하는 것인데, 국민을 개돼지로 보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 대표는 "제 팔자가 바이러스 잡을 팔자인가 보다"라고 과거 컴퓨터 바이러스 백신을 개발한 이력을 언급하면서 "정치바이러스는 훨씬 심한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kaysa@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