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5210 1082020092062905210 06 0601001 6.1.21-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91800000 1600591806000 related

장동민, 원주집+차량 3차 테러 피해 호소…"주작 NO, 선처 없다"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개그맨 장동민이 3차 테러 피해를 호소했다.

장동민은 지난 1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장동민의 옹테레비를 통해 '세상이 이렇게 돌아가면 안 되는데, 장동민 원주집 3차 테러'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장동민은 "세상이 이렇게 돌아가면 안 되는데 이제 정말 수사의 끝을 달리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어젯밤에 제 자동차에 또 테러가 있었는데 참을인 세 번이면 살인도 면한다고 하는데 참을 인을 계속 쓰고 있다"며 "어젯밤 10시 32분 6초경 어떤 괴한이 제 차에 또 돌을 던지면서 차가 파손이 된 사건이 벌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집안 곳곳을 봤는데 창문 유리창에 금이 가고 방충망도 찢어졌다. 2층 베란다에도 돌을 던져 돌이 두 개나 발견됐다"고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동민은 "차를 고친 지 며칠 안 됐는데 그랬다는 게 열 받는 게 아니다"며 "'못 잡아도 다신 안 그러겠지' 생각했는데 이건 도저히 참을 수 없는 상태다. CCTV 분석을 계속 하고 있다. 어떻게 맞았고 어떤 각도로 날아오는지 올려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주작 의혹에 대해서 반박하기도 했다. 장동민은 "유튜브 떡상하려고 주작하는 거 아니냐 하시는데 이 정도 해서 주작하려면 그냥 채널을 하나 샀다"며 "주작도 아니고 고통을 심하게 받고 있다. 보통 일이 아니다. 심각한 범죄고 저 돌에 차가 아니라 사람이 맞았다고 생각하면 상상도 하기 싫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여러분들이 선처 제발 하지 마라고 말씀하시는데 절대 그럴 생각 없다"며 "추가적인 테러 영상이 아닌 '이제 잡았습니다'라는 영상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앞서 장동민은 두 차례에 걸쳐 집과 자동차 테러 피해를 밝힌 바 있다. 이 가운데 3차 테러 피해를 호소한 장동민에게 누리꾼들은 안타까움을 드러내고 있다.

yeoony@xportsnews.com / 사진=유튜브 채널 '장동민의 옹테레비'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